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ommon Sense

비행기가 착륙하는데 창문은 왜 열라는 걸까


"승객 여러분, 우리 비행기는 곧 착륙할 예정입니다. 창문 덮개를 열어주시고 좌석 등받이와 테이블은 원래 위치로 되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륙할 때도 똑같은 말이 들립니다. 때로 햇빛이 너무 강해 창문을 열기 싫을 때도 있고, 앞사람이 한껏 좌석을 뒤로 젖혀 불편해 죽으려고 할 때는 왜 아무 말도 없을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승무원들은 왜 이착륙 때만 이걸 강조하는 걸까요?


네, 정답은 역시 그때가 제일 위험하기 때문입니다. 미국 보잉사에서 1959년부터 2015년까지 항공 사고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사고 중 61%가 이착륙 과정에서 발생합니다. 특히 착륙 과정에서 일어난 사고가 전체 사고 중 49%를 차지합니다.



만에 하나 사고가 난다면 승무원이 바깥 사정을 빨리 파악해야 재빠르게 후속 조처할 수 있을 겁니다. 거꾸로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도 비행기 내부 사정을 빨리 파악하려면 창문이 열려 있는 쪽이 당연히 좋습니다. 그래서 승객에게 미리 창문을 열어 달라고 부탁하는 겁니다. 


또 사람 눈은 조도(照度) 변화에 더디게 반응하는 편입니다. 갑자기 밝아지거나 어두워지면 눈이 적응을 못 하죠. 그래서 미리 익숙해지라고 창문을 열라는 겁니다. 거꾸로 기내 조명을 꺼서 어둠에 눈을 적응시켜 둘 때도 있습니다.


좌석 등받이와 테이블을 원위치로 돌려놓아야 하는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비행기 좌석은 앞뒤 간격이 좁아 사람들이 다칠 위험이 있고 충격을 받아 부서지기라도 하면 위험이 더 커지니까요. 그래서 좌석이 넓은 비즈니스석 이상에는 이런 요구를 하지 않습니다. 비행기에서 내릴 때 비즈니스석 구역을 통과하시면 자유로운 풍경을 구경하실 수 있는 건 이 때문이라고 새빨간 거짓말을 한번…


그러니 이번에는 진짜로. 보잉 787-8 드림라이너에서는 승무원이 창문을 열라고 부탁하지 않습니다. 승무원이 통합 시스템에서 창문 밝기를 조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승객도 자동으로 창문 밝기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아래 동영상에서처럼 말입니다.



사실 비행기 여행이 자동차 여행보다 더 안전합니다. 자동차 사고로 목숨을 잃을 확률은 5000분의 1입니다. 비행기는? 1000만 분의 1밖에 되지 않습니다. 참고로 벼락에 맞을 확률이 1만3000분의 1이니까 비행기가 얼마나 안전한지 아시겠죠? 


게다가 더 안전해지고 있습니다. 1950~60년대에는 비행 횟수가 20만 번일 때 한 번 꼴로 사고가 났는데 이제는 200만 번 중에 한 번으로 내려왔습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비행기를 타고 있지만 항공 안전 기술도 점점 더 발전하고 있는 셈입니다.


그래도 확률이라는 건 저 한 번에 내가 걸리면 소용없는 것. 그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첫걸음이 방법이 바로 창문을 열고 등받이와 테이블을 세우는 겁니다. 그나저나 비행기 안에 승무원들이 비행 도중에 쉬는 '다락방'이 있다는 건 알고 계셨나요?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ommon Sens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