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공룡뼈탕?

보신닷컴이 폐쇄됐다. 참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개를 먹는다.'는 것은 분명 우리의 전통 문화인데 동물 보호라는 명분아래 야만적인 취급을 받아야만 하는 것일까?

사실 개고기를 먹는다는 것 자체도 말이 많다. 하지만 문화상대주의라는 미명 아래 숨겨진 제국의 논리가 실제로는 더 무섭다고 생각한다. 당연히 브리짓 바르도라고 해서 '문화상대주의'가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녀가 우리의 개고기 문화를 비판하는 사이 어떤 일이 벌어졌는가? 우리에겐 원래 존재하지 않던 애완견 문화라는 게 갑작스레 생겨나 버렸다. 실내에서 개를 키우는 걸 그리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 풍토가 조성됐고, 종견 분양이 꽤 짭짤한 부수입 원천으로 부상하던 시절도 있었다.

그래서 우리가 얻은 게 무엇인가? 전통 문화를 부끄러워하게 된 것 그 이상이다. 집에서 소위 '똥개'를 키우는 사람은 별로 없다. 유럽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강아지들이 우리의 안방을 점령해 버렸다. 그리고 그 나라에서 만든 사료로 강아지들의 배를 불려준다.

금액이 문제가 아니라, 이런 문화적 잠식에도 우리가 거의 아무런 거리낌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 문제다. 그리고 이런 문화가 만연되면 만연될수록 개고기 문화는 더더욱 이상한 것처럼 느껴지게 됐다. 브리짓 바르도에게 완전히 패한 것이다.

그러니, 일단 한번 개를 먹으면서 한번 더 생각해 보시길. 물론 싫으면 계속 안 드셔도 됩니다 ㅡㅡ;


그런데 아무리 그래도, 이건 안 먹어 보고 싶네요. 그러니까 안 드시는 분들께 개고기가 이런 느낌인가요?


이걸로 어떻게 아이폰을 잊으라는 거지? 물론 아이폰보다 이런 핸드폰을 더 가지고 싶은 분들이 계실 것 같기는 합니다.


사실 블로그에 달린 광고타케팅이 정확히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Creations와 Sportugese의 수익을 비교해 보고 있으면, 확실히 타게팅이 내가 생각하는 방식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은 확인할 수 있다.

사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기 위해 Sports에 접미사 -gese를 붙여 쓰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그 블로는 야구 이야기가 대세다. 그래서 그런지 야구와 관련된 광고가 대체로 나온다. 하지만 블로그에서 야구 이야기를 찾는 사람이 야구 상품 광고에 흥미를 느낄 확률이 얼마나 될까?

말하자면 야구 이야기를 찾는 유저의 인구통계학적 분류를 가지고 접근할 필요가 있는데 그런 작업이 거의 이뤄지지 않는 건 아닌지 의심이 든다는 이야기다. 야구 이야기를 찾는다. 그럼 아마 그 사람은 20~30대 남성일 확률이 가장 높다. 그 사람들이 원하는 상품은 무엇일까?

하지만 아직 단 한번도 이런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것들의 광고가 따라오는 걸 보지 못했다. 물론 단지 그것 때문에 클릭율의 차이가 이렇게 현저한 건 아니겠지만, 그것 역시 분명 한 가지 원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본다.


아직도 세계 제일의 부자가 빌 게이츠인 줄 아시는 분 계십니까? 그런데 우리가 사는 이 세계, 사실 참 작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이대생'이라는 세 글자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 같다. 사실 블로거의 대부분이 20대 후반 정도의 남자라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이대생'이라는 낱말이 얼마나 거부감을 불러일으킬지는 상상이 간다.

하지만 여자들이라고 해서 이런 이야기를 나누면 안 되는가? (이성애자의) 섹스라는 게 결국 남자랑 여자가 하는 건데, 한쪽에서는 소통이 지나치게 자유로운데 다른 쪽에서는 하면 안 된다는 것부터가 넌센스라고 생각한다. 이건 너무 당연한 이야기 아닌가?


그런 의미에서 야동왕을 소개합니다.


사실 위의 야동왕은 어찌 보면 충분히 예측 가능한 낚시다. 하지만 이런 낚시는 정말 너무하잖아.


요즘 담배에 관한 민원이 여기저기서 빗발친다. 물론 못 끊겠다는 기본 방침에는 변함이 없지만, 이럴 때는 끄겠습니다.


무릎팍 도사에서 박진영이 비의 거취에 관해 말하는 걸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러니까 자기랑 친하다는 이유 때문에 비가 더 좋은 선택을 놓쳐서는 안 된다던 이야기. 지금 그의 모습을 보며, 박진영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배런 데이비스 ㅅㅂㄹㅁ


아래 동영상만 보면 무지 일하기 싫은 것처럼 보였던 김동진 기자.


하지만 사실은 이런 이유가 있었답니다. 징계 수준이 발표가 났을 것 같은데, 찾아보기 귀찮아서 ㅡㅡ;


그런데 이건 왜 웃긴 거죠? 그리고 얘가 섹시한가요? 요즘 너무 대중문화로부터 격리돼 살았나 봅니다.


오마이뉴스 기자들의 원고료를 처음 들었을 때 거짓말인 줄 알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가 오마이뉴스를 싫어한다는 사실이 달라진 건 아니다. 기자는 절대 아무나 해서는 안 되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여자 농구 감독도 아무나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아니, 성범죄에 대해 판결권을 가진 판사를 아무나 시켜서는 안 된다. 술에 취해서 저지른 것이 면죄부가 된다는 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대세심시티? 저의 심시티에도 평창 동계 올림픽은 애초부터 없었습니다.


장난감, 정말 신기하군요.


고등학생 시절만 해도, 가 이렇게 뜰 줄 몰랐다. 좀더 친하게 지내둘 걸.


브래지어에 대한 추억이 없다는 게 이렇게 아쉬울 줄 몰랐다. 모처럼만에 정말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글을 읽었다. 이제부터라도 기억 좀 해둬야겠다.


Let's come together!


저는 100% 남자에 27살이랍니다. 여러분의 얼굴은?


그리고 또 저는 결혼할 수 있으려면 아직도 멀었더군요. 여러분의 결혼 가능 시기는?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