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ommon Sense

담배는 피지 않고 피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금 등장하는 맞춤법 꼭지.

스스로 맞춤법을 잘 지킨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가장 자주 틀리는 것이 '담배를 핀다'고 쓰는 것.

한번 온라인 맞춤법 검사기에 '담배를 핀다'고 써보자.



그렇다. 담배는 '피는' 것이 아니라 '피우는' 것이다.

도움말 정보에도 나와 있지만 '피다'의 사역형이 '피우다'이다.

사역형(使役形 )이란 한자 뜻 그대로 '대상에게 무엇을 하도록 하는 형태'를 말한다.

꽃이 (남몰래) 피고, 불꽃도 (절로) 핀다.

좀 유식한 말로 하자면 '피다'는 '자동사'인 셈이다.

담배를 핀다고 할 때 '피다'는 "연탄이나 숯 따위에 불이 일어나 스스로 타다"는 뜻이다.
 
담배를 *피는 건 사람이 담배에 불이 일어 나도록 하는 것이다. 때문에 담배는 '피운다'고 쓰는 것이 옳다.

학창 시절에 열심히 외웠을 '이히리기우구추' 가운데 '우'가 쓰이는 형태인 것.

네이버 뉴스에서 검색하다가 '담배 피다'고 나온 기사가 너무 많아서 괜히 한 번 써본다.




이러니까 뭔가 굉장히 쪼잔한 노인네가 돼버린 기분이다. -_-;

댓글, 2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ommon Sens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