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동업자 정신?

촛불시위가 한창일 때 화제가 됐던 중앙일보 기자가 한 명 있었다. 이 기자는 '중앙일보가 기록하지 않는 것들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자기 블로그에 글을 썼다. 이제는 원본 링크를 찾을 수 없지만, 그 글을 읽고 나서 '아, 동업자에 대한 예의가 정말 부족한 사람이구나' 싶었다. "그래, 당신 빼고 나머지 다들 핫바지로 만드는구나."

그리고 1년도 더 지나 '규칙도, 두려움도 없이'라는 책을 펴냈다. 이 기자는 이 책 57~59쪽에 이렇게 썼다.

꽉 막힌 퇴근길 택시를 재촉해가며 찾아간 곳은 서초동 법조타운 상가 지하의 한 일식집. 식당에서 가장 널찍해 보이는 방 안에 몇몇 중년남성이 보였다. 그들 앞으로 문제의 그 선배가 세상에 다시없을 비굴한 표정으로 앉아 있었다. …중략… "어, 우리 Y는 저기 김 교수님 옆에 앉으면 되겠네." 이로써 오늘 내가 맡은 역할이 확실해졌다. 교수라는 사람이 한 술 더 떴다. "모델 기자, 내 애인 안 할래?

언론사에서 정말로 이런 일이 있을까? 아니 어떤 일을 이 기자는 이 관점으로 적었을까? 대답을 알 수 없지만, 오늘도 '사주에 충성하는 기사' 찾아 헤맸을 조중동 기자들도 좋은 한가위 보내셨길 -_-)/


포털사이트 다음 직원 여러분은 이 소식 하나만으로도 한가위가 참 설레셨죠? 그나저나 이런 걸 보면 '애플은 대인배'하고 생각해야 하는 건지?


어릴 때 명절이면 빼놓을 수 없는 게 '씨름'이었다. 올해는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가 있었는데도 참 싱거웠다. 그래서 더더욱 이봉걸 감독이 성공하길 빈다.


동춘서커스가 문 닫을 위기라는 기사는 70주년 때도 나온 걸로 기억한다. 열심히 공연 준비하시는 분들께는 죄송한 말씀이지만, 언젠가 동춘서커스를 보고 나서 "참 구식이다"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라지는 건 안타까운 일이지만, 변화는 꼭 필요하다.


기자 한 사람으로 평을 하자면, 박동희 기자는 "취재원 말을 참 잘 살리는" 인터뷰어다. 한대화 신임 한화 감독 인터뷰를 보니 확실히 그 생각이 든다.

- 한화 팬들은 독수리의 새로운 비상을 꿈꾼다.
"오늘보다 내일, 내일보다는 미래에 집중할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 따라서 대단히 죄송하지만 “내년시즌 무조건 4강” “1, 2년 안에 우승”이라는 거창한 목표는 제시하지 않겠다. 독수리가 다시 하늘을 날 수 있도록 둥지부터 정비하고, 날개와 발톱 하나하나까지 다시 가다듬겠다. 그 뒤 우승을 향해 비행하겠다."

한 신임 감독을 실제로 뵌 적이 없으니 원래 저렇게 말씀을 잘하시는지 알 수 없는 일. 타고난 솜씨라면 이제부터 쓰는 글은 새빨간 거짓말. 그래도 저렇게 말을 잘하는 취재원을 만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때에 따라 말을 만들어야 할 때가 있다는 얘기. 어디까지 말을 만들어도 괜찮은지를 따지자는 건 아니지만, 정말 자연스럽게 잘 만들었다.


메이저리그에선 조 마우어(미네소타 트윈스)가 2루에서 사인을 훔쳤다고 해서 말이 많았다.



이 동영상을 보고 든 생각 두 가지. △사인을 훔치는 것보다 사인을 들키는 게 더 큰 잘못이다. △사람은 읽은 건 일단 믿는다. 결국 이 사건은 사소한 해프닝으로 끝나는 분위기다.


일본 프로야구(독립리그)에 여자 선수가 데뷔했다는 소식 들은 적 있으신가요? 그 선수가 은퇴한다고 합니다.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길 -_-)/


박준형은 개그콘서트 10주년에 출연해 "첫 딸은 아빠 닮는다"고 말했다. 오지헌이 "아내가 딸을 임신했다"고 말한 데 대한 대답이다. 이 사진을 보니 정말 그렇다. 딸 낳지 말아야겠다.


그나저나 내가 보기에 이 한겨레 기사이 오마이뉴스 블로그 포스트를 퍽 많이 참조한 것 같은데,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가요? 그러면 안 된다는 건 아니지만…


도대체 히틀러 두개골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MB 지지율은? 아니, 여전히 2MB=독재자 기믹밖에 안 남은 이 현실은? 제발, 대안을 달라고…


한국 트위터리언 '떼창' 1호 프로젝트. "거위의 꿈"이 세상에 실체를 드러냈습니다.


노래 부르신 모든 분, 또 프로젝트를 앞장 서 이끄신 Seoulrain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__)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제일 받고 싶은 것. 아, 물론 만년필 다음으로.


종방 때 "영화로 만들지 않겠다"고 굳게 약속했던 것 같다. 그래도 꼭 보고 싶은 '영화' "프렌즈".

댓글, 16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09.10.04 22:18

    1.조중동을 무조건 까면 칭찬받는 세상인것 같습니다....ㅡㅡ
    2.준PO 참 싱거웠습니다. 롯데 1차전 승리를 보면서 '우리 롯데가 달라졌어요~!!!'라고 생각했건만 이후 Again 2008의 모습을 보여주며...
    3.언젠가 프로리그에서 여성 선수를 보는 날이 있기를...
    4.떼창 프로젝트에 팔로워가 있는것을 발견하고 식겁.... 그분이 그분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  수정/삭제 kini
      2009.10.06 10:08

      1. 조중동 기자들 잘못이 제로라고 할 수는 없지만…
      2. 볼넷을 얻을 줄 모르고, 홈런 스윙으로만 일관하면, 하위팀이 당연히 질 수밖에 없죠 -_-;
      3. 우리나라에서도 그런 날이 오겠죠?
      4. 트위터는 넓으니까요 :-)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10.05 00:19

    싸인이야.... 원래 2루에서 항상 훔친다고 생각하는거죠....
    3루나 1루에서도 훔친다고 생각하니...

    포수는 애초에 한쪽 허벅지로 1루를 가리고....
    미트는 왼쪽 무릎위에 올려서 1,3루를 방어하고...
    투수는 2루에 주자가 있으면 어께나 가슴위에 손가락으로 인크립트할 키를 주도록 하죠....

    원래 야구가.. 도둑질도 인정하는 게임 아닙니까....
    싸인이 들통나면... 역으로 사용하고 하는것이죠 뭐.....

    심한 팀은 한날에 3개까지 싸인 세트를 준비할때도 있다고 들은적도.....
    3회 단위로 바꾸기도 하고.... 어느정도 읽힌것 같으면 바꾸고...

    •  수정/삭제 kini
      2009.10.06 10:11

      아주 간단히 생각해도, 사인을 대놓고 주고 받지 않는 게 사인을 훔칠 소지가 충분하다는 얘기일 텐데…

      다른 얘기로 해서 '대외비' 문서라는 게 내부 구성원이 밖으로 유출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는 거지, 외부에서 보지 말아야 할 '의무'가 있는 건 아니잖아요.

      아, 생각해 보니 어떤 소설에는 1루수가 친절하게 자기 팀 사인을 슬럼프를 겪는 주자에게 알려주는 대목도 있었던 것 같네요. 휴머니즘이라던가 -_-;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10.05 01:58

    힘내세요 ^^

    •  수정/삭제 kini
      2009.10.06 10:12

      힘 내고 말고 할 일은 아닌 것 같지만, 감사합니다 :-)

  • 댓글 수정/삭제 서울비
    2009.10.09 02:16

    떼창 즐거운 경험이었어요~ : ) 소개 감사합니다

    •  수정/삭제 kini
      2009.10.09 13:26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저도 참여해보고 싶어요 ^^;

  • 댓글 수정/삭제 서울비
    2009.10.10 20:33

    물론이에요! 지금 @leegian 님이 2탄 진행중이라는데~ 참여해보세요^^

    •  수정/삭제 kini
      2009.10.11 16:55

      이거 얼핏 구경해 보니 일이 점점 커지는군요. 다시 거들떠 보기도 싫은 추억이 녹은 노래라 이번엔 패스합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10.12 10:58

    자기 바닥 생리를 밖에 나가서 뭐라 말하든 자유지만 권장하고 싶지는 않다능...

    •  수정/삭제 kini
      2009.10.12 23:48

      그래서 삼성에서 광주일고 출신을 잘 안 뽑는다는 말도 있죠 -_-; 그것도 별로 권장할 만한 일은 아닌 듯 하지만…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10.12 10:58

    특히 정의, 자유의 사도라고 생각하는 축이라면 더더욱...

    •  수정/삭제 kini
      2009.10.12 23:48

      이 말씀도 그 동네에 딱 해당하는 말이군요 -_-;

  • 댓글 수정/삭제 cider
    2009.10.14 23:49

    3명의 장사가 모래판을 지배하던 때가 가장 멋졌던 것 같아요.

    •  수정/삭제 kini
      2009.10.17 18:31

      한때 몽골 선수 데려와 시름을 세계화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는데, 지금은 다시 과거를 그리워하는 처지가 된 거죠.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