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하필 January가 1월일까

View Comments


일단 정답은 율리우스 카이사르(영어명 줄리어스 시저·기원전 100~기원전 44) 때문입니다.


소위 '동양 문화권'에서는 새해 첫 달이라는 뜻에서 1월을 1월이라고 쓰기 때문에 1월이 1월인  게 별로 이상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영어 'January', 독일어 'Januar', 프랑스어 'Janvier'가 굳이 새해 첫 달을 뜻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요? 


천문학적으로도 1월이 첫 달이어야 할 대단한 이유는 없습니다. 굳이 천체 움직임을 기준으로 새해를 정해야 한다면 밤 길이가 제일 긴 동지나 거꾸로 낮 길이가 제일 긴 하지, 아니면 밤 낮 길이가 똑같은 춘·추분을 새해 첫 날로 정하는 게 의미 있어 보입니다. 


그래서 고대 로마 시대에는 춘분(3월 21일)이 들어 있는 3월을 새해 첫 달로 삼기도 했습니다. 영어로 3월을 뜻하는 'March'는 '전쟁의 신' 마르스(Mars)에서 따온 것. 3월은 겨우내 쉬었던 전쟁을 다시 시작하는 달이기도 했습니다. 


3월이 첫 번째 달이었던 흔적은 영어로 10월을 뜻하는 'October'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원래 'octo-'는 8을 뜻하는 접두사입니다. (문어·Octopus는 다리가 몇 개?) 그런데 이 낱말이 10월을 뜻하게 된 건 3월부터 세면 10월이 여덟 번째 달이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9월(September)에 들어 있는 sep-은 7, November에 들어 있는 'novem-'은 9, 12월(December)에 들어 있는 'dec-' 역시 10을 뜻하는 접두사입니다. 따라서 원래 '야누아리우스(Januarius)'라고 부르던 January는 원래 그해 첫 번째 달이 아니라 열한 번째 달을 뜻하는 표현이었습니다. 



문제는 당시에 쓰던 달력 시스템(누마력·Roman Calendar)은 1년을 355일을 기준으로 삼았다는 것. 실제로 지구가 태양 둘레를 한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365.2422일입니다. 1년에 열흘이 넘는 차이가 쌓이면 계절과 달력이 맞지 않게 마련. 이를 억지로 맞추려다 보니 어떤 해에는 1년이 382일까지 늘어나기도 했습니다. 이런 폐해를 줄이고자 누마력 708년 로마 집정관 자리에 오른 카이사르는 그해 11월 1일을 기준으로 새 달력 시스템을 선포했습니다.


여기서 퀴즈 하나. 당시 11월을 부르던 이름은? 네, 야누리우스였습니다. 새 달력 시스템을 발표한 날이면 새해가 되겠죠? 그래서 누마력으로 708년 11월 1일이 지금 우리가 쓰는 양력으로 기원전 46년 1월 1일이 됐습니다. 이렇게 만든 달력 시스템을 '율리우스력'이라고 부릅니다. 4년에 한번씩 2월이 29일까지 있는 '윤달'도 율리우스력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4년에 한번씩 하루를 추가하면 1년은 평균 365.25일이 됩니다. 실제 공전주기는 약 365.2422일이니까 1년이 0.0078일(약 11분) 정도 차이가 나는 것. 이 11분 역시 1000년 넘게 쌓이고 쌓이면 무시 못할 차이가 됩니다. 1582년이 되자 실제로 밤과 낮 길이가 같은 천문학적 춘분과 달력에 '춘분'이라고 쓴 날자 사이에 열흘 차이가 나게 됐습니다. (참고로 동양에서 주로 쓰는 24절기 역시 양력 기준입니다.)


춘분이 중요했던 던 기독교에서 부활절을 정할 때 쓰는 기준점이 춘분이기 때문입니다. 춘분이 바뀌면 부활절 날짜도 바뀌게 됩니다. 결국 그레고리 13세 당시 교황은 1582년 10월 4일 다음날을 10월 5일이 아니라 10월 15일로 만들었습니다. 그레고리 13세는 또 끝자리가 00으로 끝나는 해를 평년으로 바꾸는 등 윤달 규칙을 바꿔 달력과 계절을 맞췄습니다. 이 '그레고리력'이 지금 우리가 쓰는 양력입니다.



로마 가톨릭 대신 성공회를 국교로 삼고 있던 영국에서는 그레고리력을 1752년이 되어서야 도입했습니다. 당시에는 9월 2일 다음날이 9월 14일이 됐습니다. 달력에서 11일이 줄어 들면 사장님들은 직원에게 월급도 줄여서 주려고 했겠죠? 이를 우려한 당시 영국왕 조지 2세는 한 달 치 월급을 모두 지급할 것을 명했습니다. 여기 뿌리를 둔 제도가 바로 '월차'입니다.


조지 2세는 이와 함께 당시 4월 1일이던 새해 첫 날도 1월 1일로 바꿨습니다. 그래도 우리가 여전히 음력 설을 쇠는 것처럼 영국인들은 계속 4월 1일에 새해를 기념했습니다. 그러자 조지 2세는 "4월 1일은 바보들에게나 새해 첫 날"이라고 선언했습니다. 만우절(April Fools' Day)은 그렇게 우리 곁으로 왔습니다.


모 회사에서 사보에 쓰겠다고 부탁받은 글입니다.. 

0 Comments (+add yours?)

Leave a Reply

0 Tracbacks (+view to the desc.)

Newer Entries Older Entrie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