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Scribble/.OLD

까닭 없는 詩

access_time 2010.07.18 22:56
부는 바람에
떨어진 잎은
가난한 이의 눈물을 위해
파아란 하늘로 날아오르며

지는 해에
붉게 물든 하늘은
마음이 맑은 이의 꿈을 위해
하얀 별을 품는다지만

떠난 사랑에
앓은 가슴은
누구를 위해
한 줄의 까닭 없는 시를 짓습니까?


─── kini 註 ────────

널 사랑하면 안 되는 줄 알았어
그러다 널 사랑해도 된다는 걸 알았지
그리고 나선 다시 널 사랑하지 말라고?

여전히 결론은 모르겠어

고1이었다구요 -_-;


댓글, 2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Scribble/.OLD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