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결혼관

결혼 여부를 선택하는 것은 물론 개인의 자유다. 그러니까 30대 여성 절반이 결혼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고 느낀다는 것 자체에 어떤 불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뭐랄까? 싸잡아 말하는 건 곤란하지만, 결혼할 생각이 전혀 없는 30대 여자의 기분을 결코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생각할 때가 있었다.

그 이유가 무엇이었는지는 여전히 잘 알지 못하겠다. 그리고 어쩌면 내가 싫어하는 다른 특징을 가진 여자들이 우연히 그런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던 건지도 모를 일이다. 그러니까 그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개념으로 설명하는 건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지금은 어떻게 됐냐고? 글쎄. 요즘엔 그런 여자를 만난 지가 너무 오래된 것 같은 기분이다. 인간 관계의 폭이 좁아지는 게나쁜 일만은 아니라는 말씀.


그런데 결혼하기 위해서 이런 조건을 충족해야 된다고 생각하면, 어쩌면 나 역시 결혼할 생각이 전혀 없는 30대 남자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 돈 버는 법을 고민해야 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물론 그렇다고 여전히 이렇게 살아가는 남자들이 이해가 된다는 것은 아니다.


타보 氏의 고민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건 너무 상처를 회피하는 방식이 아닌지… 그러니까 어른이 되기를 거부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지우기가 어렵다는 뜻이다.


그런데 인형이랑만 자면, 이렇게 제법 유익한 정보도 소용 없는 일이 돼 버리겠지? 말하자면 소통이라는 것이 일방향적이 되고 말 테니까. 그리고 어쩌면 미연시즐기는 심리 역시 비슷한 것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나저나 정말? 물론 사실이라면 많은 이들이 반가워할 법한 소식이 될 텐데…


아무도 안 계시겠지만, 혹시 저랑 사귀고 싶은 분이 계시면 꼭 봐주세요.


얼마 전 후배 녀석들과 HOF집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대형 화면에 매력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찾아보기 힘든 이상한 여자 아이가 나와서 춤을 추고 있었다. 나중에 알게 됐는데, 그 여자의 이름은 손담비. 여자 비(Rain)라고 불린단다.

하지만 여전히 무엇이 매력인지 전혀 모르겠다. 그러니까 차라리 이 꼬마 아이들이 더 매력적이라는 게 솔직한 생각. 하지만 대중은 늘 나의 취향과 무관한 것들을 곧잘 선택했다.


피랍사건이 결국 종교 문제로 번지면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는 게 사실이다. 종교가 없는 세상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확실히 21세기는 이미지의 시대다. 그래서 포토샵 강좌는 어느 사이트든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 게 사실. 하지만 포토샵은 무겁고, 기술을 익히는 과정 역시 만만치 않은 게 사실이다. 그래서 이미지를 편리하게 패러디 할 수 있는 사이트가 인기를 끄는 건 당연한 일.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네이버에서 굳이 이런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었을까? 이건 누가 봐도 이미지패러디를 패러디한 게 아닌가? 아, 이럴 땐 표절이라고 써야 하나?


윈도우에 이런 놀라운 기능이 숨겨져 있다는 생각은 미처 해본 적이 없지만, 아이콘이 예쁘지 않다는 생각은 곧잘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는 달리 블로그에 글을 쓰다 보면 외롭다는 생각을 피하기 어렵다. 그래서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방문자수를 늘릴 수 있을까 궁리하기도 하고, 또 대화가 가능한 채널을 다양하게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생각과 생각을 연결시키는 일이 아직은 잘 되지 않는게 아닐까? 과연 언제가 되면 블로그가 확실한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


진심어린 사과는 언제든 칭찬 받을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악플에 늘 시달려야 하는 기자라면 더더욱.


진실은 아프다.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