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Kidult

스트리트 파이터(Street Fighter)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0년대에 학창시절을 보낸 사내 녀석이 "스트리트 파이터(Street Fighter) 2는 나하고 아무 상관도 없었다"고 말하는 건 명백한 거짓말이다. "워리우겐"이라는 틀린 발음을 들어도 그게 류나 켄 이야기라는 것쯤 쉽게 알아챌 수 있다. 2000년대 초반 PC방이 스타크래프트와 동의어였던 것처럼 그때 오락실은 스트리트 파이터 2와 동의어였다.

하지만 스트리트 파이터 2 대신 '에어로 파이터즈(Aero Fighters)'를 선호하는 엉뚱한 녀석들도 있었다. 아니면 야구왕(Ninja Baseball Batman)이나 와일드 웨스트 카우(Wild West C.O.W: Boys of Moo Mesa), 런앤건(Run and Gun: Basketball Showtime). 바로 내가 그런 녀석이었다.

그건 용호의 권(Art of Fighting)이나 아랑전설 스페셜(Fatal Fury Special), 사무라이 쇼다운(Samurai Showdown), 킹 오프 파이터즈(The King of Fighters), 버쳐 파이터(Virtua Fighter), 철권(Tekken) 같은 게임이 나와도 마찬가지였다.

이런 게임은 (사실도 그랬겠지만) 내게 스트리트 파이터 2의 아류작에 지나지 않았다. 스트리트 파이터 2에도 소홀했던 내가 이 게임을 즐길 필요나 이유 같은 건 없었다. 그러니까 나는 대전 격투 게임을 참 못 했다.

"난 격투 게임에 참 소질이 없고나"하고 처음 느꼈던 건 버튼 없이 스틱 두 개로 조작하던 가라데 챔피언(Karate Champ)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락실에서 이 게임만 하면 상대에게 늘 졌다. 당시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이었고 상대는 주로 중고생이 많았다고 해도 진 건 진 거였다. 사실 한 살 어린 동생한테도 제법 졌으니 핑계가 되지 않는다. 그렇게 나는 본격적으로 10대를 시작하기도 전에 대전 격투 게임계에서 발을 뺐다.

아이러니하게도 서른이 넘은 요즘 가장 열심인 게임은 '스트리트 파이터 4'다. 아이폰에서 처음 시작해 이제는 컴퓨터로 옮겨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아직은 '콘솔 게임기를 사고 싶다'는 단계는 아니지만 조이스틱을 사고 싶다는 생각은 더러 든다. 뭐랄까? 대전 격투 게임은 확실히 게임패드로는 재미가 떨어진다고 해야 할까?

아이폰 버전은 내가 격투 게임을 싫어하던 이유가 사라져 마음에 들었다. '필살기'를 쓰려면 스틱과 버튼을 재빨리 조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싫었다. '야비'에 걸리는 것 역시 불쾌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아이폰 버전에는 필살기 버튼(아래 그림 노란 버튼)이 아예 따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분에 아주 간단한 조작만으로 원하는 기술을 대부분 활용할 수 있다. 자연스레 연타가 가능하고 (상대가 보기에는) 야비 역시 능수능란하게 활용하는 게 가능하다. 나 같은 '격투게임 초짜'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편하다. (물론 한 후배는 "선배 그건 참 맛이 아니라고요!"하고 지적하긴 했다.)

PC 버전은 옛날 스타일 그대로다. 다만 아이폰에서는 보기 힘든 그래픽에 압도당할 수밖에 없다. 아이폰과 달리 패드에 느껴지는 진동도 분노(!)를 더 한다. 캐릭터도 더 많다. 여전히 상대를 때려눕히는 것보다 실컷 얻어터지는 경우가 훨씬 더 많지만 '아, 이 맛에 이런 게임을 하는군'하고 처음 느낀 것만 같다. (여기까지 쓰고 한 판 하고 왔다.)


"남과 한 판 붙고 싶다"는 본능은 최신 기술이 더 잘 구현해 준다. 아이폰 버전은 블루투스로 PC 버전은 X-Box 온라인에서 상대와 대전하는 게 가능하다. 또 당연히 대전 모드 이외에도 트레이닝이랄지 미션 수행 같은 요소도 갖추고 있다. 그러니까 남을 일방적으로 때리고 싶다면 트레이닝 모드에 가서 가만히 있는 상대를 가만히 패주고 오면 되는 거다.

아이폰 버전은 여기에서 $9.99(미국 계정).

+
류와 켄 중에서 나는 켄을 훨씬 선호한다. 그래도 이 게임 주인공은 류가 맞다고 생각하는데 아니라는 이들도 꽤 있는 모양이다.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10.07.11 11:03

    뭐.. 스파2... 전 그때부터 특이한걸 좋아해서...
    춘리언니와 달심...ㅠㅠ;;
    잘하진 못합니다...ㅠㅠ;;

    그리고 용호의 권에서는 로버트...(앤디 가르시아 팬이라서..ㅠㅠ;;)
    아랑전설에서는 히가시죠를...ㅠㅠ;;
    런앤건 에서는 시카고를...
    (시카고가 제일 난이도가 어려웠던듯... 센터 더블클러치와 3점이 장착된 팀이 난이 도가 쉬웠던듯....)
    뭐.. 런앤건은 많이 하다보니 나름 팀 여러개로 전국제패 하긴하지만...ㅠㅠ;;
    아지만 런앤건 2는 쓰레기..ㅠㅠ;;

    아~ 스타디움 히어로 에서는 T팀을....(한신 타이거즈죠..)
    하지만.. 파워풀 프로야구에서는 타이거즈와 히로시마 카프를...
    (타이거즈의 맹호혼과 카프의 노무라를 비롯한 붉은 악마들의 질주..ㅠㅠ;;)

    아~ 역시 공부 안하고 논 티가 나는군요...^^;;

    •  수정/삭제 kini
      2010.07.11 13:39

      사실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는 류, 켄을 제외하고 다른 캐릭터를 선뜻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데 말이죠. 제가 아류작이라고 표현한 게임에서는 그런 단점을 많이 극복한 것 같아요. 물론 닥슈다이더 님에게는 그게 단점이 아니었던 것 같지만…

      런앤건도 많이 했지만 그 길거리 농구도 참 많이 했는데 갑자기 그 게임 이름이 기억이 안 나는군요 -_-;;

      스타디움 히어로야 모든 꼬맹이들의 로망이었죠 ㅎㅎ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10.07.18 12:24

    요샌 길거리에 오락실에 없어서 잠깐 시간 때울 때 아쉽다능,,
    물론 핸드폰에 게임이 있기는 하지만 그거랑 맛이 다른데...

    •  수정/삭제 kini
      2010.07.18 18:12

      오락실만의 그 공기가 그리울 때가 있죠. 건강엔 별로 안 좋았겠지만…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Kidult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