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ommon Sense

마지노선(Maginot Line)

아마 10살 안팎이었을 거다. 어느 글에선가 '마지노선'이라는 낱말을 읽고는 '마지막 선'을 잘못 쓴 거라고 넘겨짚었다. 혹시 몰라서 아부지한테 "아빠, 마지노선이 마지막이라는 뜻이지?"하고 물었다. 돌아오는 답은 당연히 "응, 맞아." 실제로 그런 뜻으로 쓰이기 때문에 이 낱말을 쓰는데 별 거부감은 없었다.

그래서 중학교 때 영어 문제집에서 등장한 'Maginot Line'이라는 낱말이 영한사전에 '마지노선'이라고 나왔을 때 조금 충격이었다. 마지노선이 차라리 모조리 한자로 된 낱말이었다면 충격이 덜 했을지 모를 정도였다. 'sword'를 /스워드/라고 읽던 녀석이 'Maginot'에서 /마지노/를 이끌어 내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 이후 세계사를 배웠기 때문에 마지노선이 제1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 국방장관인 앙드레 마지노에서 따왔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 후에도 여전히 내게 마지노선의 이미지는 '낙동강 전선'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니까 프랑스가 독일을 맞아 끝까지 버틴 (가상의) 전선이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했던 거다.


실제 마지노선은 프랑스 정부가 10년 동안 공을 들여 완성한 콘크리트 지하 요새다.


그런데 내 머릿속 마지노선은 지그프리트선 같은 이미지였던 것이다. 맞다. 유럽 여행도 못 가 본 촌스러운 티를 여기서 이렇게 내고 있다. 지금 마지노선은 유명한 관광지라고 하니까.


언젠가 일기에 "늘 마지막이라고 말해 놓고 진짜 마지막이 다가오면 '한 번 더'라고 사정하는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묘사했다. 틀린 얘기는 아니다. 그때는 마지막이라는 게 없을 거라고 믿기는 했지만 분명히 찾아온 마지막 앞에 투정을 부렸던 건 사실이다.

이번에는 내가 먼저 '마지막'이야기를 꺼냈다. 책임도 내 몫이다. 그런데도 또 투정이 부리고 싶어진다. 그 마음을 억누르려고 스스로와 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자기 합리화라고 해야 할까?

자기 마음만큼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게 없지만 마음을 좀 풀어주고 싶다. 너무 날이 섰다. 그냥 편하게 편하게 가자고 다짐한다. 그냥 그뿐이다. 여기가 마지막이니까. 여기가 한계니까 말이다.


그러니까 아까 그 e메일은 보내지 말았어야 했다.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10.07.23 08:30

    저같은 경우는 약깐의 난독증이 있어서...

    양서류 같은걸 서양류로 알고 있었던 어린시절이.....ㅠㅠ;;

    •  수정/삭제 kini
      2010.07.25 12:02

      한 단어 내에서 음절 순서를 바꿔서 기억하는 건 언어학적으로 몹시 일반적인 일이니까 너무 슬퍼마시길 :-)

  • 댓글 수정/삭제
    2010.07.23 21:59

    비밀댓글입니다

    •  수정/삭제 kini
      2010.07.25 12:03

      그렇다면 트위터 주소라도 좀 남겨주시지…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10.08.01 22:29

    마지노선이 저렇게 생겼었다니...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ommon Sens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