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ommon Sense

조울증, IQ 높을수록 찾아오는 병?


혹시 심각한 조울증(躁鬱症)에 시달리고 계십니까. 그건 어쩌면 여러분이 어릴 때 머리가 너무 좋았던 게 원인일지 모릅니다. 만 8세 때 지능지수(IQ)가 높을수록 22~23세에 조울증을 앓을 확률도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영국 정신과학회지 이달호에 실린 연구 결과입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대 연구팀은 1881명을 대상으로 IQ와 조울증 같은 심각한 기분 장애 사이에 어떤 상관 관계가 있는지 조사했습니다. 그래서 봤더니 조증(躁症) 테스트 결과 상위 10% 안에 드는 피실험자들은 IQ 110으로 같은 검사에서 하위 10% 안에 든 이들보다 IQ가 평균 10 정도 높았습니다. 이 조증 검사지는 양극성 장애 여부를 알아볼 때 흔히 쓰는 내용입니다. 


특히 언어 지능(Verbal IQ)이 높을수록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습니다. 이는 유전적으로 조울증 우려가 있는 사람들이 더 창의적이라는 선행연구하고도 잘 맞아떨어지는 내용입니다. 언어 구사력이 뛰어날수록 문학 분야에서 소질을 발휘하거나 사회적 리더로 자리매김할 확률도 올라가는 게 당연한 일.


연구자 중 한 사람인 대니얼 스미스 글래스고대 교수는 "물론 어릴 때 IQ가 높다고 해서 단정적으로 20대 초반에 조울증으로 연결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높은 지능과 조울증 사이에 공통 분모가 있을 수 있다는 뜻이며 이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조울증이 진화 과정을 거치면서도 계속 사라지지 않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조울증뿐만 아니라 중증 기분 장애는 인류가 지능, 창의성, 언어 구사력 같은 유전적 특징을 갖추는 과정에서 나온 부산물"이라며 "이에 대한 추가 연구를 통해 사춘기나 20대 초반 젊은이들의 조울증을 조기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이 내용을 거꾸로 해석해 조울증에 시달린다고 무조건 IQ가 높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저자들도 지적하고 있는 것처럼 조울증은 질병이고 치료받는 게 더 낫습니다. 조울증 환자 지원 단체 '파이폴라 UK'에서도 이번 결과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댓글, 2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ommon Sens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