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우뢰매의 추억과 D-War

아직 D-War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꼭 극장에 가서 보려고 생각 중입니다.

사실 제가 D-War를 보고자 하는 이유는 딱 하나입니다. 코흘리개 꼬맹이 시절 여름 방학이면 늘 '심형래표 영화'를 기다렸기 때문입니다. 우뢰매부터 슈퍼 홍길동 시리즈까지. 그리고 심형래표 영화로 인해 제 어린 시절이 좀더 유쾌한 추억으로 남았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이신 분들이라면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게 무엇인지 아시리라 믿습니다. 그런데 딱 방학 시즌에 맞춰 심형래표 영화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굳이 보지 않을 아무런 이유가 없는 것이죠.

그러니까 사실 D-War를 향한 제 열망은 어쩌면 이렇게 지극히 유아적인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확실한 건 그 이유가 애국심 때문도 아니고, 게임에 너무 길들여졌기 때문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송희일 씨의 생각은 전혀 다른 모양이지만 말입니다.


그러니까 제가 심형래 씨를 응원하는 이유는 전적으로 출신성분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현재 그것 때문에 이런 부당한 평가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 역시 안타깝다고 느낍니다.


사실 부모성 함께 쓰기 운동에 제가 참여하는 일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송희일 씨가 자신의 이름을 굳이 저렇게 쓰고 싶다면, 그 의견 역시 존중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누구든 자신의 이름을 원하는 대로 쓸 권리는 있다고 믿으니까요.


그런데 이런 건 영화에 너무 길들여져서 생긴 일은 아닐까요? 그리고 이건 슈주 아이들이 얼마나 무개념인지를 분명히 보여준 사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심형래표 영화가 유치하게 느껴질 때 즈음 저를 사로 잡은 또 한 가지는 농구 대잔치였습니다. 프로야구야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구석이 더 많다고 느끼지만 '90년대 농구 대잔치는 확실히 현재의 KBL과는 확연히 달랐다고 느낍니다. 더 재미있자고 만든 프로 농구가 오히려 농구를 더 재미없게 만들었다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리고 지금은 NBA를 보는 친구들이 너무 적어져서 KG가 팀을 옮긴 것에도 큰 관심이 없지만 당시엔 정말 굉장했습니다. 저는 피펜의 팬이라 시카고를 응원했지만, MJ를 막던 제이슨 스탁스는 퍽 뛰어난 수비수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런 스탁스가 한국에 왔는데 확실히 예전 같은 감흥은 없네요.


그런데 혹시 KBS 스포츠 음악이 달라졌다는 것 알고 계셨습니까? 10년만에 바뀌었습니다. 신해철 씨 버전으로 말입니다.


그리고 혹시 어릴 적에 사촌을 좋아해 본 적 있으십니까? 우리에게도 파키스탄의 관습이 있었다면 그게 그리 이상한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좋아하면 결혼하면 됐을 테니까요.


그밖에 혹시 우리가 잘 모르는 이슬람 문화가 있지는 않을까요?


얼마 전 블로깅을 하다가 프리로더에 애드센스를 부착하신 분을 봤습니다. 당연히 구글에 신고하면 제재 대상일 것 같은데, 치졸한 짓이라는 생각이 들어 블로그 주소를 아예 잊기로 작정했습니다.

이런 목적 이외에 프리로더를 만들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를 클릭, 특히 티스토리에 달고 싶으신 분이라면 여기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기왕 블로깅 팁을 소개한 김에 몇 개 더 하고 지나갑니다.

블로그 로고 디자인의 영감을 얻고 싶으신 분은 여기, 엘레강스한 웹디자인이 무엇인지를 느껴보고 싶으신 분은 여기, 마지막으로 예쁜 디자인의 홈페이지를 구경하시고 싶으시면 여기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하나 덧붙이면, 이 포스트에서 쉽고 편하게 다양한 포털 사이트에 자신의 블로그를 등록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 블로거 뉴스 기자단으로 트랙백을 보낼 수 있는 빠른 링크도…


이 글 역시 블로깅 팁에 관한 것이긴 하지만 영어 울렁증을 가진 분들 때문에 따로 빼놓습니다.


그리고 인터넷을 하다 보면 다운받고 싶은 플래쉬 파일을 접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주소를 알아내도 다운받기란 쉬운 일이 아니죠. 그래서 SWF 다운을 도와주는 IE 플러그인을 소개해 봅니다.


정말 사소한 아이디어지만, 이런 작은 아이디어가 세상을 좀더 살 만한 곳으로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점에서 이미 몇 차례 소개해 드린 바 있는 '웹프로그래머 님'이 참 대단한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공개해 주신 소스도 역시 훌륭하군요.


UCC의 폐혜는 날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제시카 알바랑 결혼하기 싫다는 이유로 헤어진 녀석에게는 어떤 말을 해줘야 할까요? 등신? 병신? 쪼다? 하지만 캐시 워렌보다 알바가 두 살밖에 안 어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또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지금 제시카 알바가 찾고 있는 것은?


미국 친구들의 블로그를 가 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아직 귀여웠을 때'라는 표현으로 세기말을 표현하고는 합니다. 이 사진을 보고 나면 확실히 세월이 얼마나 무상한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확실히 스피어스의 엉덩이가 세번째로 이쁘네요.


그런데 이건 정말 사람 몸매 맞습니까?


아마 많은 분들이 콘돔을 저와 같은 용도로 쓰시리라 믿습니다. 이렇게 쓰시는 분은 안 계시겠죠? 그런데 하나씩 빼서 쓰는 겁니까? ㅡㅡ;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