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Reading

이옥봉 - 몽혼(夢魂)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잘 지내시나요?
달 드는 창가에 한이 서립니다.
제 꿈이 다녀간 발자국이 남는다면
그대 집 앞 돌 길은 반 모래가 됐을 거예요.


─── kini註 ────────
국어 교과서는 '가난한 사랑 노래', 한문 교과서는 '몽혼'
학창 시절에 제법 많은 시와 한시를 배웠지만 여전히 이따금 생각나는 건 이 두 개뿐.

지금 생각해 보면 유치하기도 하지만 마지막 문장이 왠지 와닿던 사춘기.
내게도 그런 시절이 있었던 거다.
Tags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Reading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