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듀렉스 vs 사가미

듀렉스 광고가 후지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내 눈에는 확실히 사가미 승.


듀렉스 XL 광고는 극소수를 제외하면 남자들 왜소 컴플렉스만 자극할 뿐이지만 0.02mm는 제품 우수하다고 감성적으로 표현했다고 해야 할까? 다들 눈치로 아셨겠지만 사가미는 이런 것.


원나잇 스탠드 해보셨나요? 하룻밤 상대를 고를 때는 여성이 남성보다 상대 외모를 더 따진다는 건 알고 계셨나요?


아랍인을 차별하는 것보다 외국 남성과 함께 있는 여성을 보는 이 시각이 사실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


이런 DM이라면 제 아무리 광고라고 해도 한 번 받아보고 싶다.


나도 머리로는 이런 현상은 잘못됐다고 느끼지만 일단 좋은 걸 어떡해.



이런 기사를 읽으면 고대 이집트 파피루스에도 "요즘 애들 버릇없다"고  적혀 있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 왜 20대를 못 흔들어 이렇게 안달인 걸까?

그런 의미에서 트위터에 남겼던 말을 다시 옮긴다.

'88만원 세대'라는 딱지에 좌절하고, '분노할 줄 모른다'고 주눅들 필요 없다. 누군가의 20대는 20대가 지난 후에야 오롯이 평가할 수 있는 것. "자기 20대와 너무 다르다"는 모든 말 변기통에 버리고 그대의 20대를 당당히 살아라. 다들 부러워서 그래.
제발 그냥 내버려 두자. 지금 20대도 나이를 더 먹으면 분명 그때 20대에 대해 할 말이 많을 테니…


우리 집 식구들은 미국산 쇠고기를 아무 거부감 없이 잘만 먹는다. 그래서 이 모든 일이 '아직도?'하는 생각밖에 안 든다.


일단 이 글에 대한 대답은 '아니.' 넘버링이 붙은 댓글이 있어서 똑같이 쓰려고 했는데 삭제됐다. 그런데 강기갑 의원이 한복만 고집하는 이유 알고 계신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전여옥은 마음대로 까도 되고 강기갑은 안 되는 걸까?


DSLR이 있지만 콤팩트 디카를 사야겠다는 생각을 자주하는 이유. 네 식구가 차를 타고 과천-의왕 고속도로를 지나고 있었는데 어무이가 한참 운전 중인 아부지께 "얼른 보라"고 재촉할 정도였다.


맥주집 문 손잡이가 이렇게 생겼다허경영을 아무리 불러도 안 빠지는 내 뱃살은 더 문제가 됐겠지? 그런데 허경영의 call me클래식을 샘플링했다는 것 알고 계십니까?


솔직히 인텔이 1만5000 달러 짜리 이름인 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국립국어원에서 '트위터'를 토박이말로 바꾸려다가 계획을 바꿨다. 늦었지만 옳은 선택을 내렸다고 생각한다. 금요일 수염부 모임에서 권재일 선생님께서 여기 원장이 되신 것도 뒤늦게 알게 됐다. 축하드립니다, 권 선생님 (__)


지난 주까지만 해도 트위터질에 버닝했는데 이번 주에는 좀 시들했습니다. 이상하게 지난 주엔 '모든 글 쓰기가 일'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러니까 꼭 트위터가 짜증나서 그런 건 아니라는 뜻입니다.


이런 기사를 보면 '아, 나 왜 여기 앉아 있지?' 하는 어리석은 생각이 든다. 이럴 땐 이 분 콘서트에 다녀오면 좋은데 누구랑 가지?

댓글, 6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