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아이폰 시대

이 블로그에 아이폰이라는 낱말이 처음 등장한 지 2년도 더 지나 드디어 아이폰을 손에 넣었다. 손에 넣는 과정도, 개통하는 과정도 몹시 마음에 들지 않았던 건 사실. 그러나 사용을 시작하니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은 손에 넣었는데 사용이 막막하다면 ; 바보들을 위한 아이폰 시작하기. 현직 선생님이 쓰신 글이니 '초짜'가 읽어도 금세 따라할 수 있을 듯.


이 글은 본질적인 의미에서는 맞는 말이다. 특히 아래 구절은 그렇다.

아이폰은 쓸만할 것이다. 적어도 지금까지 이통사들이 아까워 하며 찔끔찔끔 내주던 것보다는 훨씬 큰 자유를 제공하므로. 그러나 그것은 단순히 정도의 차이다. 아이폰 출시로 사용자가 마침내 족쇄로부터 해방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자유를 저당 잡은 자가 인색한 이통사에서 관대한 애플로 바뀌는 것이다. 그것은 피부로 느끼기에는 큰 차이이겠지만 본질적인 변화는 아니다. 누가 이겨도 부자유다.
그런데 자유를 '제한했기 때문에' 아이폰이 성공했다고 믿는다. 인간의 본질을 이야기하려는 건 아니지만 '틀'이 없으면 오히려 더 혼란스러운 게 '일반 사용자'니까.


버스로 출퇴근 하는 처지에서 정말 참 고마운 어플리케이션. 버스 정류장에 있는 도착 시간 알림판이 내 손으로…


아이폰을 제대로 쓰시려면 아이튠즈 미국 계정은 필수입니다. 그러나 만들기가 쉽지 않죠. 그럴 땐 Facebook을 활용하시는 게 제일 좋습니다.


아직도 아이폰을 지를지 말지 고민하신다면 이 글을 한 번 읽어보시죠. 아, 혹시 15만 원이 현금으로 급하게 필요하시면 이 휴대전화를 사시면 됩니다.


타이거 우즈가 교통사고를 냈다.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결국 대다수 결과는 우즈가 희망하지 않던 방향으로 나왔다. 우즈는 왜 유혹에 굴복한 걸까?


('뽀뽀뽀' 버전으로) '안타 치고 도루하는 전준호' 선수, 정말 고마웠습니다. 살아서 내 두 눈으로 전설을 보고, 그 전설을 진심으로 응원할 수 있게 해줘서…


KIA 우승 효과는 2022억1933만 원.


갈수록 사람들이 '중립'이 무슨 뜻인지 모르는 것 같다. 그나저나 이 사람이 제 정신으로 안 보이는 내가 제 정신이 아닌 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는 물어도 왜 좋아하는지는 묻지 마라. 어차피 사람은 정확한 이유를 모를 수밖에 없으니까.


우리 시대에도 비디오는 라디오 스타를 죽이고 있다.


아래 사진은 입양하라는 얘기지만, 우리나라도 저출산 문제를 고민한다면서 왜 이런 공익광고를 못 만드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긴 기껏 낳아서 열심히 키웠는데 고양이 한 마리 때문에 자살하면 그것도 문제이긴 하다 -_-;; 고양이는 정말 끔찍이 싫지만 나중에 애가 키운다면 허락해야 하나? ㅡㅡ;


대신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공익광고를 만든다.


진심으로 궁금하다. 이 광고를 보고 담배를 끊은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과유불급이라는 낱말이 딱 어울리는 광고. 자기들이 아주 건강해서 이런 걸 잘 모르는 걸까?


여태 여자가 다리 꼬는 걸 거꾸로 해석했다. 섹시해 보이고 싶은 거라고… 생리학적(?) 측면에서 보면 이 발견(?) 너무 당연한 얘긴데… 그나저나 여성 분들은 요즘에도 소개팅으로 참 바쁘시다네요.


미국에서는 취업 과정에서 대학 학위보다 인종이 끼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한다. 일단 좋은 대학만 나오면 그런 거 안 따지만 우리나라가 더 좋다고 해야 하나? -_-;;


SNOW ; 세계 석학들 강의를 들어보자 -_-)/


등가교환의 법칙. 살.빼.자.


꼭 보고 싶다는 건 아니지만 -_-; 이 한복 포르노 가진 분 계시나요? -_-)/ 에이, 포르노 본 적 없는 20대가 없다는 거 다 아는데 왜 이러세요? 그런데 14.2세에 성경험을 시작하고, 성경험 여학생 14%가 임신 경험이 있다는 통계는 정말 안 믿기는군요.

댓글, 16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12.06 15:13

    명의변경을 해버렸기 때문에 3개월 후에 아이폰 구매가 가능합니다.

    하하하하;

    •  수정/삭제 kini
      2009.12.07 18:45

      아이폰은 '출시 초반 석 달' 뽀대 때문에 지르는 거 아니었나요? -_-)a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09.12.06 22:49

    참 멀고도 험난한 길이었습니다.. 아이폰.

    •  수정/삭제 kini
      2009.12.07 18:45

      들어오기 전에 국내 대기업은 힘이 세다는 걸 참 많이 느끼게 해줬죠.
      들어온 다음에는 공기업 피는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다는 걸 느끼게 해줬고 -_-;

  • 댓글 수정/삭제 多重人格者
    2009.12.07 01:12

    아이폰은 쓸만할 것이다. 적어도 지금까지 이통사들이 아까워 하며 찔끔찔끔 내주던 것보다는 훨씬 큰 자유를 제공하므로. 그러나 그것은 단순히 정도의 차이다. 아이폰 출시로 사용자가 마침내 족쇄로부터 해방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자유를 저당 잡은 자가 인색한 이통사에서 관대한 애플로 바뀌는 것이다. 그것은 피부로 느끼기에는 큰 차이이겠지만 본질적인 변화는 아니다. 누가 이겨도 부자유다.

    딱 제 생각입니다. 그래도 아이폰 갖고 싶은건 아무리 부정하려해도 부정할 수 없네요.
    현실은 돈 없는 고시생, 약정 18개월 남은 휴대폰, 아직은 부담스러운 요금제와 가격, 그리고 KT...-_-

    •  수정/삭제 kini
      2009.12.07 18:47

      아이폰 '낚시'를 너무 질질 끌어서 우리가 과대평가하고 있는 부분도 분명 있을 겁니다.

      저도 당장 3만 원만 내면 된다는 생각으로 홀가분하게 샀는데 어제 기기 가격을 보니 좀 놀랍긴 하더군요 -_-; 그걸 매달 부담해야 한다는 것도 -_-;;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12.07 12:06

    노리타와 SFC 를 이미 8년전부터 소개팅 장소로 쓰고있는 저는
    시대를 앞서가는걸까요.. 아니면 정신을 못차린걸까요???

    테히, 다헤 는 이미 돌기 시작한것 같습니다.

    아이폰은 쫌더 있으면 싸질것 같아서..^^;;

    •  수정/삭제 kini
      2009.12.07 18:48

      저는 지난해까지 소개팅은 늘 남의 얘기여서(=늘 누군가 있어서 -_-;) 최근에 이용하기 시작했는데, 뭔가 어색한 공기가 떠다니고 있는 건 맞는 듯 합니다.

      SFC는 일 때문에 매일 들락이는 곳이라(=회사 사람을 만날 확률이 몹시 높은 곳이라) 저는 소개팅 장소로는 비추입니다.

      그나저나 강남역에 노리타라는 이름이 들어가는 가게가 두 개죠? -_-;

    •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12.08 08:06

      세개입니다....

      노리타 까사
      노리타 가든
      그리고 길건너 ABC 운동화 가게에 있는 노리타...

      그러나 노리타 본점은 이대 철길옆............

    •  수정/삭제 kini
      2009.12.09 09:48

      ABC 운동화 가게에도 노리타가 있었군요.
      저는 까사, 가든 있는 곳만 생각해서 :-)

  • 댓글 수정/삭제 Mr.번뜩맨
    2009.12.11 14:38

    와... 아이폰을 손에 넣으셨군요.. +_+너무 부럽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9.12.12 19:27

      요즘 제 동생도 제 꼬득임에 마음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12.16 16:24

    자랑 그만하세요!!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12.30 13:46

    이제 주변에 아이폰 아닌 건 혼자뿐인 느낌이라능 ㅋㅋ

    •  수정/삭제 kini
      2009.12.31 13:25

      그래도 아직 아이폰 신기해 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은데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