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무소유와 증오 집착

법정 스님께서 입적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해인 수녀님 말씀처럼 "스님을 못 잊고 그리워하는 이들의 가슴속에 자비의 하얀 연꽃으로 피어나십시오. 부처님의 미소를 닮은 둥근달로 떠오르십시오."


그러나 이 와중에도 지난 10여년 동안 '나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싫어요' 이 한 문장으로 발전한 한국어 수사학은 여전했다. 우리나라 1등 신문이라면 깎아내리지 못해 안달인 누리꾼들이 일본 1등 신문을 이렇게 신뢰하는 것도 연구 대상. 물론 '종교성 골 세레머니'는 말할 것도 없다.


'한겨레21'에서 P&C정책개발원과 공동으로 여론주도층 52명의 정치 성향을 조사해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결과하고 축 방향이 다르기는 하지만 원희룡 의원이나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가 나와 정치적 코드가 가장 비슷한 모양이다. 그래서 하는 얘기인데 이 두 분 모두 이 조선일보 사설에 동의할까?

가난한 많은 사람을 보호해줄 수 없는 사회는 결국은 소수의 부유한 사람도 보호해주지 못하게 된다. 우리 사회가 계층의 차이를 떠나 빈곤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함께 눈을 떠야 할 이유다.

관점에 따라 평가가 극과 극으로 갈리지만 조선일보는 역시 대한민국에서 하고 싶은 말을 가장 제대로 하는 신문이다.


거꾸로 그래서 중앙일보가 메이저 언론인 건 이해가 안 된다. 돌 맞을 소리도 가려서 하는 거다.

돌 맞을 생각이지만, ‘홍등가가 여염집 규수의 정조를 지킨다’는 옛말이 떠오른다. 또 이런 의문도 생긴다. 성욕 왕성한 남자들이 사는 나라에서 ‘성을 사는 것은 나쁜 짓이니 억제하라’고 아무리 훈육을 한들 통할까. 성매매 여성들의 인권은 진정 보호되고 있는가. 오히려 이 땅을 떠나 밀입국까지 감행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고 있는 건 아닐까. 그리고… 성매매금지법은 좋은 법일까?

이런 소리를 아무렇지도 않게 쓰니 외신 기자 눈에 한국이 이렇게 비칠 수밖에 없는 게 아닐까?


지금으로선 시범경기 무료 입장은 그냥 이대로 두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시범경기 유료화보다 정규시즌 입장 요금 현실화가 먼저라고 생각하니까. 물론 진짜 요금이 오르면 좀 싫기야 하겠지만 좋은 야구장에서 경기를 보려면 그 정도는 참아야 하는 게 아닐까? 전년도 우승팀 홈구장 라커룸에 비가 새는 건 확실히 쪽팔린 일이잖아?


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둘은 여태 사귀는 줄 알았는데….


김제동은 한 물 갔다고 생각할 때마다 이런 걸 하나씩 터뜨려준다.


정말 믿을 수밖에 없는 소문도 있지만 오빠는 아니라고 믿을 테니 선미야 어떻게든 잘 지내거라 ㅠㅠ


글쓰기에 대해 쓰다가 닫아 두었다. 이제 이런 '낙서'도 쓰기 쉽지 않다. 하고 싶은 말은 사실 딱 한 마디. 글 쓰는 걸 무엇보다 좋아하던 그 시절이 몹시 그립다.


트위터에서 나는 어떤 follower 타입일까? 이런 질문을 들으면 어쩐지 트위터 주소만 넣으면 자동으로 타입을 정해줄 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다. ManageTwitter도 완전 자동을 아니지만 퍽 편하게 following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한글이 깨시면 인코딩을 유니코드로)


혹시 QR 코드를 읽을 수 있는 휴대전화를 가지고 계신다면 아래 그림을 한 번 스캔해 보세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별 거 아니고 제 블로그 주소입니다. 여러분도 여기서 한번 만들어 보시길… 블로그 주소뿐 아니라 명함도 만드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이버스페이스를 보면 오히려 분쟁을 조장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 어찌됐든 인터넷이 노벨 평화상 후보로 올랐다는 풍문이 돈다. (노벨상 후보는 50년 동안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사실 확인은 그때나 가능하다.)


그나저나 지나가던 아줌마가 갑자기 꿈을 앗아가 버리면 얼마나 분할까? 상상만해도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남자애는 끝까지 키스 안 하려고 버티다가 생긴 일이라던데…


소개팅 나갔는데 여자 분이 이런 헤어스타일로 나오시면 기분이 어떨까? 그래도 헤어지면서 이렇게 하고 가는 것보다는 훨씬 낫겠지? 누구와 어떤 이유로 왜 헤어지느냐 또 그걸 어떻게 전하느냐 하는 문제는 확실히 중요하다.


역시 때로는 모르는 게 약. 그래도 코끼로 고기는 무슨 맛일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구 소련이 몰락한 것하고 나하고 사실 별 상관은 없지만 이 위그선이 실제로 돌아다니는 건 보고 싶다.


영작하다가 막힌 적 있으시죠? 온라인에서 오탈자 교정은 물론 점수도 받아보세요.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10.03.15 17:18

    법정 스님 친근한 이웃집 할아버지처럼 나오셨네요...
    극락왕생하시길...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10.04.18 16:08

    권위주의 우파에 우리나라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본다능 -_-;

    •  수정/삭제 kini
      2010.04.22 14:37

      한겨레 조사니까 그런 건 아닐까요?
      (오히려 더 많이 나와야 하나? ㅡㅡ;;)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