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urrents

코카콜라 병뚜껑 대변신…플라스틱 병을 원하는 형태로


역시 코카콜라입니다. 코카콜라는 올해 베트남에서 '세컨드 라이프'라는 판촉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코카콜라를 사는 손님들에게 이색 병뚜껑을 나눠주는 프로그램이죠. 그림에서 보시는 것처럼 사람들은 이 16가지 뚜껑으로 코카콜라 병을 그림 붓, 연필깎이, 분무기 같은 걸로 바꿀 수 있습니다.



레오나르도 오그래디 코카콜라 ASEAN 통합마케팅 이사는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을 늘릴 방법을 항상 연구해 왔다"며 "이 다양한 병뚜껑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할 수 있는 쉽고 실용적인 방법이 아주 많다는 걸 증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코카콜라는 펩시와 함께 플라스틱 사용이 지나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 프로모션 이벤트에 이런 비판을 잠재우려는 의미도 깔렸다고 볼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왜 재활용이 아니라 재사용인 걸까요? 동남아에서는 재활용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게 애드에이지 지적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한 오길비앤매더 차이나의 그레이엄 핀크 최고창의경영자(Chief Creative Officer)는 "아시아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물건을 내다 버리는 걸 싫어한다. 사람들이 상자, 병 같은 걸 아주 창의적으로 재사용하는 이들을 많이 봤다"며 "이런 습관을 파고든 전략"이라고 설명합니다. 우리도 한때 선키스트 병이 국민 물병이던 시절이 있었죠.

코카콜라는 올해 베트남에서 병뚜껑 약 4만 개를 나눠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도 올해 안에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코카콜라 관계자 여러분, 한국에도 좀 뿌려주시면 아니 될까요? 한국은 이제 재활용 개념이 자리 잡은 나라지만 이건 놓치기 싫다고요!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urrents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