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Olds Paper

옛날 신문을 읽읍시다 #120 신세대 직장인


Q. 다음 기사를 읽고 게재 시기를 유추하시오.


K 기업 鄭(정)모 과장(35)이 겪은 황당한(?) 경험 한토막.


부하직원에게 업무지시를 내렸더니 첫마디가 "안 될 것 같다"였다. 해보지도 않고 그런 소리를 하다니 우리 때 같으면 어림없는 태도라고 했더니 "지금이 옛날이냐"고 볼멘소리를 하더라는 것.


같은 상황을 신세대 직장인에게 들어보면 전혀 다른 입장이 나오게 된다.


이 회사 權(권)모 씨(28)의 말.


"10년 전, 20년 전 상황을 꺼내며 무조건 복종을 요구하는 것은 비합리적 아닙니까. 세상이 변하는데 언제까지나 '아 옛날이여'하고 있을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30, 40대의 과장 부장들은 "우리는 호된 시집살이를 겪고도 며느리 효도를 받지 못하는 불행한 세대"라고 한탄하기도 한다.



"에너지란 앞으로 흐르는 법이다. 신세대를 억누를 수는 있어도 거스를 수는 없다. 신세대는 결국 우리 사회의 주류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산업심리학자인 성영신 교수(고려대)의 말은 많은 것을 시사해 준다.


金順德(김순덕)



A. 정답은 1993년 5월 2일이다. 그러니까 지금 꼰대들도 언젠가 신세대였던 것처럼 우리도 언젠가 늙는다는 것. (이미?)



기사 읽기: http://bit.ly/2nN1tja


김승범 박사님 페이스북 포스트 보다 알게 된 옛날 동아일보 기사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Olds Paper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