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다르다' ≒ '틀리다'?

이번 주 최고 화제를 꼽으라면 단연 소위 '이안 사건'이다.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대체적으로 이안을 '마녀 사냥'하는 분위기. 물론 나 역시 이안을 고깝게 본 게 사실이지만, 그것은 기본적인 '예의'라는 측면의 문제였을 뿐 그 발상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던 건 아니다.

도대체 혁명이나 투쟁은 누구를 위한 것일까? 물론 양성평등에 혁명이나 투쟁이라는 이름을 붙인다는 것에 대해 불쾌해 할 분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한번 언급했던 것처럼, 분명 중년 이상의 남성들에게 양성평등이란 심각한 도전이다. 전거성 말대로 자신들은 그렇게 배워왔기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존재한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반대로 우리 세대는 남녀가 평등하다고 배우며 컸다. 그리고 먹물 막장 시절 느낀 건 확실히 더 어린 세대들에게는 양성평등이 '당연한' 것이라는 생각이 깔려 있다는 것이었다. 말하자면 지금의 혁명과 투쟁은 결국 다음 세대를 위한 현세대의 '예의'와 '배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다.

러시아의 한 혁명가는 이런 말을 했다.

어린이의 생각을 바꾸려면 교육을 하면 되고, 젊은이의 생각을 바꾸려면 때리면 되며, 노인들의 생각을 바꾸려면 시간이 흘러가길 기다리면 된다.

어쩌면 양성평등 역시 이런 흐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건 아닐까? 물론 이제 젊은이들에게는 물리적 폭력 대신 다른 대안이 동원되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물론 저 혁명가의 진술이 만고불변의 진리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어르신들에게 '가르치려고 드는' 여성주의자들의 태도가 오히려 그 세대의 분노만 유발하고 있는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 그래서 지금, 당장 바꾸려는 전략도 당연히 안 먹히는 게 아닌지.

그 무엇을 믿든간에 그것이 그 사람에게는 참이라는 것, 그것을 포용할 여유가 역시나 아쉽다. 결국 원론적인 차별과 차이의 문제긴 하겠지만.


그리고 먹물 막장 노릇을 하면서 느낀 또 한 가지 : 우리는 아이들의 성(性)에 대해 너무 무지하다는 것. 어른들은 이런 걱정을 하기 바쁘지만, 어린 아이들은 이런 문답을 하면서 논다. 그것도 이렇게 속편까지 만들어서.


오덕후들의 정신 세계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느끼는 건 사실 그리 드문 경험은 아니다. 하지만 도대체 이 글이 어떤 의미에서 유머러스한 것인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다. 나도 동정이던 시절 비슷한 경험을 하긴 했지만.

차라리 이 글이 훨씬 더 재미있지 않은가? 물론 실행이라는 측면에서는 후자가 오히려 별로긴 하지만.


블로그를 Sportugese와 Creations로 나눈 이유. 물론 Creations의 주제가 무엇인지는 불분명하지만 적어도 Sportugese는 확실하니까.


이런 광고 시스템Link-O-Rama를 합치면 꽤 괜찮지 않을까? 그러니까 짐짓 아닌 척 해도 사실 나 역시 블로그를 통한 수익에 큰 관심이 있다는 이야기다. 이런 프로그램을 다운 받고 싶을 만큼 열심이진 않지만.


지난 몇 년간 내게 최고의 스포츠 사이트는 파울볼(Subsrpiction Required)이었다. 내게 최고의 스포츠는 야구고, 파울볼에는 다른 사이트에서는 볼 수 없는 깊이 있는 글이 넘쳤다. 물론 깊이는 정의하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파울볼은 확실히 팬들의 정성이 느껴지는 사이트였다.

하지만 이제 파울볼은 '미팅 사이트'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기사를 퍼온 게시물을 제외하면 제대로 된 포스트를 발견하기 어려운 게 현실. 몇몇 고수들의 글을 놓치기 아까워 계속 머물러 있지만, 그 사이트에 예전 같은 열정은 없는 게 사실이다.

그래서 요즘 그 옛날의 후추가 그립다. 물론 그곳도 현재는 많이 변질돼 버린 상태였지만, 그 당시의 후추는 정말 돈 주고 읽어도 아깝지 않을 정도의 퀄리티가 있었다. 그러니까 나도 이제 옛시절을 그리워하는 부류의 인간이 된 모양이다.


낚였다. 은퇴한다더니 ㅡㅡ; 하지만 이렇게 숨겨진 낚시는 여전히 퍽 유쾌하다.


터키는 공식적인 외교 문서에 대한민국을 "형제의 나라"로 칭한다. 그 이유를 알고 계셨던 분? 그런데 여기서 한국 사람들이 갖는 또 하나의 착각은 우리가 형, 터키가 동생이라고 생각한다는 것. 물론 터키 사람들의 생각은 그 반대다.


SNS로 인해 친구의 정의는 바뀌고 있다. 그러니 우선 트랙백이나 댓글부터 좀 제대로 활용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부러우면 지는 거라지만, 솔직히 부럽다.


예전에 나를 몹시 싫어하던 수학 선생이 이런 말을 했다.

앞으로는 모두가 컴퓨터를 잘하는 세상이 올 텐데 컴퓨터 공부는 해서 무엇하니?

어떤 맥락에서 저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결정적으로 저 명제의 참값은 완전히 거짓이 되어 버린 게 사실이다. 물론 저 말 때문에 프로그래밍을 때려치운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런 놀이에 끼어들지 못하는 건 아쉬울 때가 많다.

그리고 프로그래밍을 아직도 어느 정도 할 줄 안다면, 이런 건 손 쉽게 만들지 않았을까? 이렇게 남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을 만드는 일은 분명 보람 있는 일이었을 텐데 아쉽다.


이렇게 아름답게 자라줘서 정말 고마워. 특히 당신.


사실 스킨을 고치거나 할 때의 용도로 쓰려고 이따금 3rd 블로그를 만든 때가 있었다. 주소에도 어떤 패턴이 없이 http://qwert.tistory.com 이런 식으로 쳐 넣는 게 대부분. 그런데 이렇게 막 친 주소로 새로운 블로그를 만드려고 하면 어느 새 누군가 해당 URL을 차지한 경우가 많다.

그러니까 구글이런 준비를 해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조치였다는 이야기다.


키가 커서 이런 문제가 있었는지 모르고 살았습니다.


요즘 어디가나 DSLR을 보는 건 그리 드문 일이 아니다. 그래서 인터넷에도 사진 잘 찍는 법에 대한 포스트는 넘쳐나는 게 현실. 그렇지만 망원렌즈가 이러라고 나온 건 아닐 텐데…


날이 더워서 그랬는디, 다음이 완전히 벗었다.


잣대가 달라지는 건 확실히 문제다.


이미 NDS로 플레이하는 Madden NFL을 보고 반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 이번에는 심슨이 나를 유혹한다. 그러니까 이전의 내게 심슨은 이런 게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미 시대는 변했고, 심슨도 이렇게 바뀌었다.


그러니까 조만간 NDS를 질렀다는 포스트를 남길지도 모르겠다는 것.


사실은 아이팟을 손에 넣었다는 포스트가 더 남기고 싶지만.


러시아 혼혈인 내 후배 녀석 하나는 샤라포바 같은 애는 러시아 가면 감자 캐고 있다는 발언을 남긴 바 있다. 역시 사람 보는 눈이 다르다는 건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 친구를 보고 얼짱이라는 느낌은 별로 들지 않는 게 사실이니까.


역시 번트는 어디서든 인기가 없는 모양이다.


이 포스트에 특별한 내용이 있는 건 아니지만, 어쩐지 프로필 사진이 선제 형을 닮았다고 생각했다.


전여옥 정말 대단하다.


당신의 뇌유형은? 저는 뭐 예상대로 꼴통 마초랍니다 ㅡㅡ;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