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Scribble/.OLD

남자들의 법칙!



우린 항상 여성들로부터 '지켜야 할 것들' 이라는 걸 귀에 못이 박히게 들어왔다. 연애 따위를 안 한 지가 좀 지나서 귀에 못이 박힐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이제 우리도 우리 남자들의 '법칙'을 말하고자 한다. 옛날엔 이렇게 생각했는데 좀 달라졌을지도 모르지 않을까?
모두 똑같이 중요하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모두 1이란 숫자를 붙이고자 하니 프린트해서 당신이 남자라면 여자친구 혹은 애인에게 당신을 좀 더 알려주고, 당신이 여자라면 냉장고 같은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여놓고 명심하도록 하라. 어쩌면 그때는 <li> 태그 쓰는 법을 몰랐던 모양이다 ㅡㅡ; 그리고 그냥 한번 읽고 잊어버리면 되지 굳이 프린트까지 할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부탁컨대, 남자를 이해하려 노력해 달라! 마초를 이해해 달라!고 쓰는 게 좀더 솔직하려나? ㅡ_ㅡ
1. 화장실 좌변기부터 말해보자. 좌변기 뚜껑이 올라와 있으면 내려라! 괜히 올려 놓는다고 구박하지 말라. 당신이 내려놨다고 해도 남자들은 그것으로 구박하지 않는다. 이 점에 대해서는 여전히 똑같이 생각하고 있음!
1. 밸런타인데이 그리고 각종 기념일들은 아직까지 주지 못한 완벽한 선물을 찾아야만 하는 퀘스트가 아니다. 항상 그런 특별한 날 가지고 그만 괴롭혀라. 안 그래도 고민할 일 너무 많다. 연애를 쉬면 확실히 이런 날이 좀 쓸쓸한 건 사실. 게다가 요즘엔 주변에 연애 안 하는 무리를 찾기도 어렵다. '완벽한 선물'이라면 모르겠지만, '완벽한 하루'라면 노력할 준비가 되어 있음!
1. 제발 커플 일기장 같은 것 좀 쓰자고 하지 마라! 남자는 자기 혼자 쓰는 일기도 잘 안 쓴다. 설사 쓰자고 말 했어도 잘 안 쓰는 건 불 보듯 뻔하다. 블로깅을 하는 것과 커플 일기장을 쓰는 건 다른 일이라고!
1. 가끔 당신 생각 안 하고 살 수 있다. 그냥 그러려니 해라. 그게 남자다. 요즘은 생각할 누군가가 필요하다니까 -_-;
1. 토요일 = 스포츠. 이건 자연의 섭리다. 내버려 달라. 수원 홈경기 = 야구장. 이건 자연의 섭리다. 내버려 달라. ㅡㅡ; 덜 고프구나?
1. 긴 머리는 절대 자르지 말라! 절.대.로. 긴 머리가 항상 짧은 머리보다 매력적이라는 건 불변의 법칙이다. 남자들이 결혼을 무서워하는 가장 큰 이유중의 하나는 분명 결혼한 여자들이 머리를 짧게 쳐버릴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인지 모른다.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생머리, 이건 모든 남자들이 좋아하는 공통요소다.) 이 글을 처음 쓸 때보다 5살이나 더 먹었으니 사실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굳이 긴 생머리일 필요는 없지만, 짧은 머리보다 긴 머리를 선호하는 것은 여전한 일. 올이 굵은 웨이브에 반 묶음 머리!
1. 쇼핑은 스포츠가 아니다. 그리고 남자들은 절대로 당신들이 생각하듯 쇼핑을 운동처럼 생각할 수 없다. 4시간씩 짐 들고 따라 다니는 건 정말 지옥이다. 제일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일! 이제 하루 종일이라도 짐꾼 노릇을 해드릴 수 있음! 물론 나한테 사달라는 건 좀 예외 ㅡㅡ;
1. 울지 마라! 정말 무섭다!! ㅡ_ㅡ;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것이다. 상관 없어서 가만 있는 게 아니라!
1. 원하는 게 있으면 제발 말해라. 이것만큼은 좀 확실히 하자. 미묘한 암시든 강한 암시든 통하지 않는다는 지점에서는 똑같다. 확실히 말하지 않는 한 남자들은 절대 알 수 없다. 우리들이 둔해서인지 아니면 익숙하지 않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암시만으로는 통하지 않는다. 그냥 말로 해라! 제발! 인간을 인간으로 만드는 건 바로 언어의 사용이라고! 제발 PLZ!!
1. 남자들은 정말 날짜 같은 건 기억을 못한다. 축하 받고 싶으면 달력에 생일과 기념일을 빨간 매직으로 큼지막하게 표시해 놓고 시간 날 때마다 상기시켜라. 그래도 지나칠 수 있는 게 남자다. 이젠 이건 잘 할 자신 있다니까요!
1. 남자들 대부분은 세 켤레 정도 신발과 몇 벌 안 되는 옷을 갖고 있다. 명.심.해.라. 당신이 입고 있는 옷과 정말 잘 어울리는 복장을 하려면 서른 벌은 넘어야 할 거다! 옷이 당신 분위기와 맞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그냥 이해하라. 몇 안 되는 것들로 이 정도 차려 입기도 힘들다. 당신이 내가 가지고 있는 몇 안 되는 옷에 맞추는 게 훨씬 경제적이지 않을까? ㅡ_ㅡ
1. 질문을 할거면 예 or 아니오를 좀 명확히 해달라. "그냥… 어… 뭐…" 이런 식으로 넘어가는 것 정말 어렵다. 그래도 이때보다는 눈치가 좀 늘지 않았을까?
1. 문제를 해결하고 싶을 때만 말을 해라. 남자는 해결책을 주는 것만 할 수 있다. 동정이나 동감하면서 같이 욕해 줄 상대를 원한다면 친구한테 전화하라! 그 편이 훨씬 빠르다. "맞아 맞아! 그 뇬이 나쁜 뇬이네" 이런 말 하기 정말 힘들다. 가장 잘못된 진술이라고 생각하며 깊게 뉘우치고 있음.
1. 6개월 전에 우리가 했던 이야기들은 이미 옛날 이야기일 뿐이다. 미안하지만, 남자들이 하는 말은 일주일만 지나면 이미 '지나간 이야기'일 뿐이다. 이해해라! 우린 원래 이렇다. '몇 달 전에 선물 사준다더니… 편지 써준다니…' 이런 건 잊는 게 서로 좋다. 이게 조금 더 잘못된 진술인 것일까?
1. 뚱뚱하다는 생각이 든다면… 아마 맞을 것이다. 제발 묻지 말아라. 대답하기 곤란하다. 살쪘다고 말하면 나까지 힘들어진다. 그냥 혼자 고민해라! 요즘엔 어지간히 찐 걸로는 쪘다는 생각을 안 하니, 걱정 마시라!
1. 내가 한 말이 두 가지 정도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면 분명 난 '좋은 쪽'을 의도한 것이다. 그 말을 듣고 당신이 삐치거나 화를 낸다면, 분.명. 난 당신이 생각하는 반대쪽 의미를 의도한 것이다. 제발 울거나 화내지 말아라! 당황스럽다! 좀더 사려 깊게 말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더 많은 여자를 만났습니다 ㅡㅡ;
1. 길 가면서 곁눈질로 딴 여자들 쳐다보는 것, 그거 본능이다. 이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성질이 아니다. 그냥 이해해라. 이건 뭐 ㅡㅡ;
1. 혼자 할 수 있거나 어떻게 하는 것인 줄 뻔히 다 알면서 왜 같이 하자는 것이냐! 그냥 혼자 해라! 어차피 세상은 혼자 가는 거다. 혼자 못하는 거나 힘들 때 불러라! 당신이 다 할 줄 아는 것 같이 해주다 보면 정말 김빠진다. 그대들에게는 '같이 한다는 것' 자체가 제일 소중한 경험이라는 것을 이 때는 몰랐다.
1. 가능하다면 광고 중에 할 말을 해 주면 좋겠다. 한참 재미있는 영화나 스포츠 보는 데 말 걸지 말아주라. (나도 당신 드라마 보는 것만큼 집중한다.) 당신보다 더 집중할 만한 대상이 있을까요? ㅡㅡ;
1. 콜럼버스가 방향 없이 항해했다고 해서 우리도 그럴 수 있는 건 아니다. 뭔가 목표를 정하자! 누가 추리 소설을 결론부터 읽는가에 관한 게 아니라 목적 없이 걷자는 것에 대해 쓴 것 같긴 한데, 사실 요즘 이게 제일 하고 싶다고!
1. 우리 처음 만난 두 달과 똑같기를 바라지 말라! 섭섭하고 마음에 안 들어도 그냥 혼자 이겨내라! 괜히 당신 여자친구들 붙잡고 내 '뒷담화'로 밤새지 말아라! 당신 친구들이 내 약점 하나 하나 다 알고 있는 것, 정말 괴롭다. 나에 대해 마음에 안 드는 게 있으면 제발 그냥 나한테 말해라!
1. 남자들은 파란색, 흰색, 검은색 같은 색깔만 안다. 복숭아는 과일이지 색깔이 아니란 말이다. 대체, 모브(담자색이 뭐지?!)가 무슨 색이냐는 말이다! (베이지와 카키는 여전히 헷갈린다!) 이 문장을 무엇 때문에 썼는지 전혀 기억이 안 난다.
1. 코 파고 싶으면 그냥 파라. 훑지만 말고… 나랑 사귄 사람들만 아는 이야기겠지만, 이제 그런 짓 안 해 ㅡㅡ;
1. 우리는 독심술사가 아니고 될 수도 없다. 당신 마음을 좀 못 알아준다고 해서 그게 당신에 대해 전혀 신경 안 쓰고 있는 게 아니라는 거다. 그냥 표현해라! 말로 하면 다 알아듣는다. 왜 그렇게 신경 써도 이게 안 되는 건지 여전히 궁금하다.
1. 무슨 문제 있냐고 물어볼 때 "아무것도 아니야!"하고 말하는데, 우린 정말 모른 척 하는데 모르는 게 아니다. 당신이 거짓말 하는 것 보이지만 그냥 놔두는 거다! 웬만하면 그냥 말해라! 확실히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되는 연애만 한 듯 ㅡ,.ㅡ
1. 듣고 싶지 않은 대답을 질문할 때는 정말 듣기 싫은 대답을 예상하고 들어라! (바쁜 거 뻔히 알면서 만나자! 정말 대답하는 사람도 힘들다. 그냥 담담하게 물러서라!) 요즘엔 몹시 한가해서 뭐 ㅡㅡ;
1. 어디 가야할 때 지금 입고 있는 옷만으로 충분히 예쁘고 멋지다. 이건 정.말.이.다. 옷 갈아 입는다고 1시간씩 괜히 기다리게 하지 말아라! 담배만 피우게 해주신다면, 몇 시간이든 기다려 드릴게요.
1. 무슨 생각하냐고 물을 때는 적어도 세이버메트릭스 이야기나 플레이 액션 나올 것을 각오하고 물어봐라! 스포츠 안 보게 만들어줄 사람을 찾고 있어요!
1. 당신 지금 갖고 있는 옷, 충.분.히 많다. 위에서도 말씀 드렸지만, 저한테 사달라고 하지만 않으신다면…
1. 신발 또한 충.분.하.다. 정말 신발 많이 갖고 있다니까! 내 말 좀 믿어라! 그런데 저도 농구화를 볼 때마다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으니 아마 그러신 거겠죠 뭐 ㅡㅡ;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바로
    2007.07.24 02:19

    과연..변한 마음이 커플이 다시 되면 어찌 될까요? 므흐흐흐-_-+
    커플인 저로서는 너~~무나 마음에 와 닿네요(염장질 맞습니다. 음하하하-_)
    때릴려면 떄리셔요~~ 휙휙휙~~~ 다 피했습니다.(...아..이러다 정말 맞을듯-_)

    그런데 커플일기는 방법이 있답니다. 팀블로그 하셔요 -_-;;
    저랑 제 여친님은...음..각각 따로따로 블로그를 운영중이긴하네요..하하하;;;

    •  수정/삭제 kini
      2007.07.24 02:41

      딱 '내 여자다'하고 정해 놓은 친구가 없어서 그렇지
      데이트라는 측면이라면 여느 커플에 뒤지 않을 겁니다 ㅡㅡ;

      그러니까 몸은 안 외로운데, 마음이 외로운 상태라는 말씀.
      그래서 염장질에 별로 혹하지는 않습니다.
      (이렇게라도 자위를 ㅠㅠ)

      예전에 구글링 하다가 '우연히'
      옛날 여자친구가 만든 커플 홈피가
      아직 웹상에 남아 있는 걸 확인했었는데

      아마 그렇게 증거(?)가 남는 게 싫어서
      웹상의 커플 일기를 꺼리는 모양입니다.

      종이에다 쓰는 건 손 글씨가 어색하니 생략 ㅡㅡ;

      아직 덜 궁한 모양입니다 ㅡ,.ㅡ

  • 댓글 수정/삭제 단비
    2007.07.24 03:22

    이야기들이 참... 로멘틱하군요.
    난 언제적에 저런 감정들을 잊어버린건지 참...

    •  수정/삭제 kini
      2007.07.24 04:07

      연애를 안 한 지 반 년쯤 되니까 저런 감정이 마구 샘솟더군요 -_-;

      그나저나 제가 알고 있는 단비 님 아니시죠??

  • 댓글 수정/삭제 Jui
    2007.07.24 12:11

    난 남자였는가보다.
    라고 쓰고 보니 또 아닌것 같기도;

    네가 이 글을 처음 올렸을 때도
    똑같이 느꼈던 것 같은데말이지.

    사람은 그리 쉽게 변하지 않나봐?

    •  수정/삭제 kini
      2007.07.24 18:06

      그건 니가 아직 나랑 안 사겨봐서 그러는 게 아닐까? ㅡㅡ;
      혹은 그래서 안 사귀는 거겠지만, 쿨럭 ㅡ,.ㅡ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Scribble/.OLD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