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Scribble

문화예술당에서 메일이 왔다.

아침에 메일함을 열어 보니 이런 메일이 와 있었다.

 
 

 
 


         우리의 문화를 지킵시다!

        문화예술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든
       
대한민국 최초의 문화예술 전문 정책 정당!!!
 

       문화예술당이 함께합니다.


       문화예술당이 나아갑니다.


       문화예술당이 지켜갑니다.

 
 

                4월 9일



          제18대 총선에서



 
       우리 '문화예술당'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기호9

문화예술당

        감사합니다.
 

 

        홈페이지 : www.cultureart.org
        문화예술당 소개 동영상

        문화예술당 디지털 선거공보

 
 

☆ 투표정보

     국민의 한 표 한 표로 대한민국의 미래가 결정됩니다.
     4월 9일 투표에 모두 참여합시다.

  ?방식: 1인 2표제 (지역구 후보에 1표 + 지지 정당에 1표)
  ?대상: 만 19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 (1989년 4월 10일 이전 출생자)
  ?일시: 2008년 4월 9일 오전 6시 ~ 오후 6시

 
 

본 메일은 공직선거법 제82조의4에 따라 선거권자를 대상으로 선거정보전달을
    목적으로 제공되는 ‘선거운동정보’ 메일입니다.

수신을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수신거부]를 클릭하여주십시오.
    If you don't want to receive this e-mail anymore, please click
[here].

 
   

원래 이런 정당이 존재하는지도 몰랐지만, 문화 예술을 아끼자며 이런 디자인으로 메일을 보내는 단체라면 눈곱만큼도 지지하고 싶다는 생가깅 들지 않았다.

도대체 이게 뭐냐고 ㅡㅡ;

댓글, 8

  • 댓글 수정/삭제 파란자전거
    2008.04.03 23:50

    문화예술당.. 공약은 볼만하더군요
    저도 이 광고메일 받아봤는데 황당/안습... 전혀 개념탑재가 안된 몹쓸디자인
    이미지 깎아먹기 딱 좋네요..

    •  수정/삭제 kini
      2008.04.05 03:12

      새로 받은 메일은 나름 업그레이드 됐던 걸요 ^^;

  • 댓글 수정/삭제 하트
    2008.04.04 16:35

    다들 공약이 정말 번지르르 하여 헷갈리는 마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여 마지못한
    한표를 해야할것 같다는 생각이 절실해요

    •  수정/삭제 kini
      2008.04.05 03:14

      이번엔 이리 저리 뛰어다니느라 공약도 제대로 못 챙겼네요. 물론 선거 당일날도 투표소 뛰어다니느라 표는 못 날리겠지만요 ㅡㅡ;

  • 댓글 수정/삭제 유권자
    2008.04.06 04:25

    저도 받았습니다. 진짜 심한 건, 집으로 배달되는 번드러 한 선거 홍보물(전국에 보내니 엄청난 돈이 들 듯, 결국 세금에서 나갈 돈!!!). 어찌그리 다들 비슷한 공약인지 볼 필요가 없는것 같습니다. 좀 신선한 공약 없을까? 정치인들 그리 좋은 머리로 좋은 아이디어 없는지. 외국처럼 한 분야라도 뚜렸한 공약과 정책이 있으면 좋으련만, 자기들이 되면 우리나라 무조건 잘된다 식이니...

    •  수정/삭제 kini
      2008.04.07 19:21

      사실 정책적인 차이점이 거의 없는 게 대한민국 정치판의 특징이기도 하죠. 누군가 괜찮은 공약을 내놓으면 다들 베끼기 바빠서 그런 현상이 빚어진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오죽하면 허경영 씨의 황당무계한 공약이 즐거움을 줬겠습니까 -_-;

  • 댓글 수정/삭제 공산당은 싫다
    2008.04.06 22:58

    돈안드는 선거라 해놓고, 정작 돈 없이 선거하려면 할수 있는게 별로 없는 법.
    군소정당도 일할 수있게 합리적으로 개정되었으며 좋겠네요..
    문화예술당 나름(?) 알리기 위한 노력은 인정하죠...
    ...공산당(공약을 산처럼 남발하는 당)이란 말이 인터넷에 있더군요.
    잘 지키지 못할 선심성 공약보다 미래한국을 생각하는 당이 더 호감갑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4.07 19:22

      새로 메일이 왔던데 디자인은 한층 더 깔끔해졌더군요 ^^; 조갑제 씨가 예전에 썼던 글 가운데 소수가 그 사회서 어떤 대접을 받는지가 그 사회의 민주화를 보여준다는 말이 있던데, 얼른 작은 목소리도 대접받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Scribbl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