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테트리스는 스물다섯 살

정확히 세어 보지는 않았지만 분명히 살면서 가장 많이 했을 게임. 야구 시청을 제외하면 내 평생 가장 큰 시간을 할애한 단일 이벤트, 어릴 때 나도 짜본 적이 있으니 아마도 가장 많은 프로그래머 지망생들이 짜 봤을 , 현지 시각으로 6일 테트리스가 세상에 나온 지 25주년이 됐다.


이를 기념하는 뜻에서 만들어 본 이미지 ;




알만한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위 그림은 구글 로고 패러디다. 그래서 말인데 iGoogle을 쓰신다면 시작화면에 테트리스를 추가해 보는 건 어떨까요?


아무도 찾지 않는 것 같지만, 나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들이여, 이 게임 기억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아래아 한글에 테트리스가 들어 있었습니다. 엑셀로 만든 테트리스는 어떤 느낌일까요?


그나저나 MS가 이런 게임기를 내놓으면 테트리스는 어떻게 하게 될까? 소니는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데…


7살 때 테트리스와 함께 내 마음을 가잔 설레게 했던 태권브이도 돌아왔다.


이렇게 대기록을 달성한 분도 이럴 때가 다 있었다.


대학 때 '의미론' 시간에 터미네이터의 시간 구조에 대해 레포트를 쓴 적이 있다. 그때도 '터미네이터 2'에 이런 불꽃간지 트레일러가 있을 줄 꿈에도 몰랐다.


괴벨스 "거짓말은 처음에는 부정하고 다음은 의심하나 계속하면 나중에는 믿게 된다."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다. 은퇴해서 퇴직금 통장에 넣어둔 노인한테 "500만 원만 내면 이 회사 차렸다고 해드릴게요. 저는 뒤로 물러나 있고요"하고 접근하면 똑같은 사건 수 없이 만들어낼 수 있다. 이 사건의 핵심은 2MB가 부도덕하다는 게 아니라 "정말 멍청하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카피가 아니라 콘텐츠를 봐야 한다는 얘기.


미국에서 교민회장님한테 이런 이야기를 너무 듣고 와서 그런지 이런 이야기가 별 납득이 가지 않는다.


그렇다고 오해하지 마시라 나는 2MB를 좋아하는 것도 이 실패한 정치인 출신 '명예교수'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니까. 나도 2002년에는 이 좌파 단체 회원이었다.


사실 작년 촛불시위 때 '크롭(Crop)'이라는 낱말을 자주 떠올렸다. 우리 공장이나 저쪽 공장이나 모두 진실을 담지 못했다.


미국 교포가 25년만에 애타게 찾던 친오빠와 만났다. 교민 사회에서 미국 언론에 기사화를 부탁했지만 거절. 미국에는 25년 동안 안 만나고 사는 가족이 너무 많다는 게 이유였다. 거꾸로 한국이라면 이건 정말 "얘기가 안 된다." 12년 개근을 못/안 한 내가 이상한 거니까.


한국이든 미국이든 기자가 이런 짓을 한 건 확실히 비난 받을 일입니다. 이 기자가 대학 때 '어진이의 서울대 간신히 들어가기' 쓴 그 친구입니다. 같은 직종 종사자로 이해가 안 되는 건 아니지만, '전과'가 아량을 빼앗아 가는 모양입니다.


사람들이 주장과 사실의 차이를 잘 모른다고 생각할 때가 잦다. 도대체 이 글 어디를 봐야 '사실로 증명됐다'는 표현을 쓸 수 있는 걸까? 음모론이 상식이 된 듯한 기분을 떨치기가 어렵다.


입사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우리 사장이 이렇게 만든다고 해서 비웃었더랬는데…


방송언어특별위원회, 말만 들어도 정말 할 일 없는 사람들 자리 하나 챙겨주려고 만든 단체 같은 느낌. 해 놓은 일을 보니 '백프롭니다'


여기 가셔서 아래 스크롤 바를 오른쪽으로 밀어보시라 -_-)/ 결국 모든 일은 아이디어 싸움. 누가 펭귄 서식지를 이렇게 과학적인 방법으로 찾아내려 했겠는가! 하긴 여섯번 째 애를 낳으면 이렇게 많이 줄 거라는 것도 아무도 예상 못했을 걸?


스텔스는 비행기인 줄로만 아셨죠?


소방공무원 복장 중에 '임부 근무복'도 있다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그나저나 서울-제주가 세계 3대 항로에 속한다는 것 알고 계셨습니까?


혹시 아타푸(Atafu) 다녀오신 분 계세요? '아, 저기로 신혼여행 가고 싶다'는 느낌을 주는 몇 안 되는 곳. 올 여름에 이 기차 타고 같이 놀러갈 분도 없는데 신혼여행은 ㅡ.-y~~~~~~~


이런 것들 다 필요 없고 매일 뽀뽀해줄 한 분이면 되는데 ㅠㅠ


저는 손가락과 종아리가 절대적으로 예쁜 여자 분을 좋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혀를 내민 모습을 보고 반하는 분도 계실까요?


그러니까 이런 건 (19세 미만 클릭 금지) 디지털 기기가 너무 보급된 게 문제일까? 연애의 값어치가 내려간 게 문제일까? 도덕성의 문제일까?


이런 사실이 히어로즈 팬이 늘어나는 계기가 될 수 있을까?


정말 몰라서 물어본 걸까? 그리고 지난 주 시끄럽던 그 사진 혹시 못 보신 분들을 위한 링크.


안 걸려봐서 장담은 못 하겠지만 신종 인플루엔자는 성욕과 무관한 건 거의 틀림없는 것 같다.


프로필 위젯에 미식축구를 좋아한다고 돼 있는 사람은 나 혼자. 지난 주에도 한 건 소개했지만, 이런 사진을 보면 '역시 풋볼이로군' 하는 생각이 절로 들지 않나요?


확실히 미국 사회에서 트위터는 무시하기 힘든 서비스가 됐습니다. 아직 그리 많은 분들은 아니지만, 우리나라 유저들은 여기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메신저처럼 트위터를 쓰는 방법은 알고 계신가요?


그래도 트위터 중독 조심!!



이 떡밥은 아직 애써 안 문 척 해 봅니다. 그래도 3년 동안 쓴 레이저와 헤어질 준비는 하고 있습니다.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06.08 16:55

    모종의 이유에 의해서...
    제돈내고 미라지, 옴니아, 울트라 슬림 이렇게 3개의 전화기를 쓰고 있는지라...ㅡ,.ㅡ;;;;

    마지막 떡밥이 반갑지만은 않군요...ㅠㅠ;;
    (원래는 울트라 슬림을 저거 나오면 바꿀려고 했건만...ㅠㅠ;;)

    •  수정/삭제 kini
      2009.06.08 19:03

      전화기 한 대에서 두 대 늘리는 게 어렵지, 세 대에서 네 대는 그리 어려워 보이지 않는 걸요 -_-;;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