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Questionnaire

에고그램 테스트 : BBAAB

여기서 해본 에고그램 테스트 결과 ;


 
BBAAB 수륙양용, 자유자재 타입 '자유'라는 낱말이 들어 일단은 마음에 든다.
▷ 성격
'일이 아니라면 가정이 있으니까', '가정이 아니라면 취미가 있잖아'라는 식으로 마음의 초점을 사정에 따라 차례로 이동시킬 줄 아는 타입입니다.
좋게 말하자면 융통성이 있는 것이고 나쁘게 말하자면 변덕스럽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어쨌든 마음에 신축성이 있기 때문에 커다란 실패를 겪고 일시적으로 낙담을 해도 바로 다시 일어서는, 정말 부러운 성격의 소유자입니다.
그럼 어떻게 그런 일들이 가능할까요? 이성이 매우 높고 감정이 풍부하며 평소 흥미의 범위도 넓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사는 보람은 사방에 널려있다' 라는 주의입니다. 스트레스에도 강해 항상 천지만물을 맛볼 수 있는 타입입니다.

평소에 이런 식으로 생각하고 산 건 맞는데, 요즘엔 어쩐지 어느 쪽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자주 든다. 평생 무엇을 하고 싶은지 분명히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엔 "아니, 내가 진짜로 하고 싶은 건 이게 아니었어"하고 생각할 때가 많다는 얘기. (이런 걸 뜻하는 심리학 용어가 있었는데 --;) 물론 여전히 실패한대도 크게 낙담하지는 않지만 아예 실패로 받아들이지 않는 건 문제가 아닐까?
▷ 대인관계 (상대방이 이 타입일 경우 어떻게 하연 좋을까?)  
연인, 배우자-이런 상대방에 어울릴만한 장점이나 기량이 당신에게 없다면 이 사람의 마음은 금새 어디론가 날아가 버릴 위험이 있습니다. 좋고 나쁨을 단정 지을 수 없는 타입입니다. 맞춤법처럼 사실 사는 데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 때문에 상대방한테 정이 떨어지는 버릇 같은 건 이제 좀 없애자고!!
거래처(고객)-상대는 계산이 빠를 팔방 미인입니다. 방심은 결코 금물. 그렇게 약삭빠른 놈은 아니랍니다. 그렇게 보이지도 않아요 ㅎㅎ(착각? -_-;)
상사-상대방은 무엇이든 파악하고 있는 빈틈없는 타입이므로 자신에 대한 평가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회사 밖에서의 교제라면 되도록 상사의 뜻에 따라주는 편이 좋습니다. 관계를 친밀하게 해두는 편이 좋을 상대. 상대방 약점 또는 단점부터 먼저 보는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아랫사람한테 그렇게 매몰찬 성격은 아니라고 생각. 늘 말하는 것처럼 아랫사람 혼자 잘 못하니까 윗것이 있는 거다. 내가 둔두에게 늘 아쉬운 점.
동료, 부하직원-무엇이든 해내는 타입이지만 지나치게 힘을 북돋아주면 간단히 둥지를 떠나버릴 위험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기술을 가르치는데 게을리 해서는 안됩니다. 요즘엔 영 오라는 데가 없어서 -_-;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08.24 02:51

    '일이 아니라면 가정이 있으니까', '가정이 아니라면 취미가 있잖아'라는 식으로 마음의 초점을 사정에 따라 차례로 이동시킬 줄 아는 타입.

    이 부분 정말 딱 맞는 것 같아요 ~(-_-)~

    •  수정/삭제 kini
      2009.08.24 15:42

      계속 그렇게 살다 보니 결국 어느 쪽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삶을 사는 것 같아요 -_-;

  • 댓글 수정/삭제 ㄴㅇ
    2018.08.11 10:09

    같은유형이라 검색헤봤어여 재밌네용!블로그구경하다갑니다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Questionnair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