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DJ도 '천황' 호칭을 썼다.

이명박 대통령이 연합뉴스, 일본 교토통신과 합동 인터뷰를 하면서 일왕 방한 문제에 대해 "(양국 간) 거리감을 완전히 해소하는 마지막 방문이 됐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면서 "방한이 내년 중이라도 이뤄질 수 있으면 양국 간에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굳이 링크를 덧붙이지 않아도 블로고스피어는 후끈 달아 올랐다. "역시 애국자", "한일합방 100주년이 기념할 일이라고?", "왜 이 양반 임기 중에 독도가 일본땅이 될 것 같지?"하는 논조가 다수. 그런데 이 기사를 한번 보자.

이는 지난해 4월 한일정상회담 당시 이 대통령이 일왕을 만났을 당시 초청한 것을 두고 교도통신이 질문한 내용에 대한 답이다.
이 대통령이 먼저 "내년 100주년이니까 와달라"고 부탁한 게 아니다. 기자 질문에 대답을 한 것뿐.
 
또 블로고스피어에서 "딱 두 명뿐"이라는 대한민국 대통령 가운데 한 분인 김대중 전 대통령도 재임 시절 세 차례나 일왕 방한을 추진했다. 이 대통령이 일왕을 '천황'이라고 말한 것도 욕을 바가지로 먹고 있는데 김 전 대통령도 '천황'이라고 불렀다.
 
역시 "관점이 대상을 만든다."


잠깐 사진 한 장을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부 들어서 너무 자주 본 장면이라 식상하다고? 이 사진은 모두 2001년에 촬영한 것이다. 그때 우리나라 대통령 이름은 김대중이었다.

아니, 김 전 대통령이 잘못했다는 얘기는 결코 아니다. 한번 더 힘주어 말하면 나도 역대 대통령 중에서 김 전 대통령이 제일 잘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다만 그때는 아무도 "김 대통령 때문에 경찰이 날뛴다"고 말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하고 싶은 것뿐이다. 이건 대통령 잘못이 아니라 "경찰은 원래 그렇게 생겨 먹었다."

역시 "관점이 대상을 만든다."(2)


관점이 대상을 만드는 전형적인 사례. 우리는 언제쯤 이 어이없는 인종차별을 그만둘 수 있을까?


좋든 싫든 언어학을 배운 사람으로서 이 포스트가 맞다는 건 안다. 동시에 기자질로 먹고 사는 사람으로서 "기자는 자기 생각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 남의 말을 전달하는 사람"이라는 얘기도 해주고 싶다. 나라면 '그거 얘기 안 되는데요'하고 먼저 얘기했겠지만 사실 나는 얘기가 되도 일하기 싫어 그렇게 말할 때도 있으니까. -_-;


가장 과소평가 받는다고 믿는 배우가 세상을 떠났다.


세상을 뒤흔든 사진 모음. 이건 순전히 개인사 때문이지만 안네 프랭크의 사진이 가장 와닿는다.


형제가 화해하는 건 언제라도 보기 좋은 모습. 둘 다 좋아하는 브랜드는 아니지만…


US 오픈에서 6회 연속 챔피언이 되지는 못했지만 정말 기가 막힌 샷을 날린 로저 페데러.


이런 건 게임도 아니고 만화 속에나 존재하는 줄 알았건만… 그나저나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는 정말 '쫄지 않고' 잘 싸웠다.


언제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시는 mu님 말씀이 이번엔 틀렸다는 소리는 결코 아니지만, 이 논리가 널리 퍼지면 어쩐지 모든 학원에 '체육' 과목이 추가될 것만 같은 기분.


이 친구 랩 실력 괜찮지 않나요?


고층건물 지을 때 쓰는 타워크레인 어떻게 만드는지 궁금한 적 없으셨나요?


예상대로 무지 정교하게 만드는 것까진 좋은데, 100층 정도 되는 건물 지을 때 쓰는 타워크레인도 이런 방식으로 만드는 걸까요? 이렇게 만들면 어쩐지 높이 한계가 있을 것 같아서…


와, 진짜 감동 받았어. 문제는 경찰 신고도 이런 식으로 하는 양반이 있다는 것.

댓글, 10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09.09.20 17:17

    천황이란 용어를 쓰지 말고 차라리 그냥 덴노(일본식 발음)으로 하면 덜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만.
    '먼나라 이욱나라'일본편이 생각나는 군요.... 그냥 고유명사로 생각하고 보면 편하다고...

    확실히 관점이 모든것을 결정하는 듯 합니다.....뭐랄까. 이런 일침을 가하는 글들이 인터넷에 많이올라오면 좋겠는데, 일침을 가하면 까이기 십상이니...ㅡㅡ

    •  수정/삭제 kini
      2009.09.20 23:39

      네, 저도 '먼나라 이웃나라'에서 그 문장을 읽은 기억이 나는군요. 일본이랑 외교적으로 할 때는 '천황'이라고 표현하고 국내에서는 공식 용어를 '일왕'이라고 정해두면 너무 번잡할까요?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09.20 17:31

    영어나 라틴어도 잘 찾아보면 분명 우리가 부르면 안 될 낱말이 있을지도 모르죠.
    그래도 역사적 이유때문에 천황이라는 낱말에 거부감을 갖는 건데 세게 나가면 안 될까요?

    •  수정/삭제 kini
      2009.09.20 23:41

      지금 중국엔 황제가 없으니 황제라는 낱말은 거부감이 없는 걸까? 하고 잠깐 생각해 봤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09.20 18:04

    원래 우리 국민들 가장 중요한 속성은 냄비라능 ㅋㅋ

    •  수정/삭제 kini
      2009.09.20 23:43

      노인들이 '빨갱이' 소리하는 거랑 자기들이 쥐새끼라고 하는 거랑 큰 차이가 없다는 걸 모르는 것도 특징이죠.

  • 댓글 수정/삭제 Jui
    2009.09.21 10:12

    페데러 소름끼치는걸. ㅎ 그나저나 면이네 집들이 선물은 언제? -_-;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09.22 20:47

    첫번째 사건은 그때도 언론에서 까지 않았나요??
    도요다 다이쥬 이야기도 많이 나왔었던듯....

    2001년도의 경철이 했던것과 같은 일의 빈도가 다른것이죠...

    뭐... 뇌가 활성화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전 선행학습이 그리 필요 없다는 쪽인데도 많이 흥미롭네요....
    결국 제가 놀멘놀멘하고 살면서 학교에서 안뒤쳐진건 어렸을때 야구를 해서 일까요??...^^;;

    마지막으로 나온 박씨는...
    정말.... 정수근이 술이라도 처먹고 방망이 들고 달려들면 어떻게 될까요??

    •  수정/삭제 kini
      2009.09.23 20:20

      1. 그런 의미에서 우리들 냄비 근성이 참 ㅎㄷㄷ한 거죠 -_-; 국민이나 대통령이나 -_-;;

      2. 저는 경찰이 하는 빈도가 아니라 언론이 보도하는 빈도가 달라졌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서에서 만날 먹고 자는 짓을 하고 나니 이해가 안 되는 건 아니지만 -_-;;

      3. 사람한테 머리 쓰는 것보다 몸을 움직이는 게 본능적인 일일 테니까요.

      4. 혼자서는 별 의상한 의심도 해보지만, 전화 한 통이 남의 인생을 이렇게 망칠 줄 전혀 몰랐겠죠.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