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고려 시대부터 표절 전통은 시작됐다?

디씨인사이드에 아주 재미있는 글이 올라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도의 안티가 썼다고 믿지만 우리나라 '빠순이' 문화를 생각하면 정말 저렇게 믿지 말라는 법도 없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는지?


그냥 한 번 들어보자.


다 들었으면 한 번 읽어보자. 나는 PD 저널리즘에 대해 부정적이기 때문에 "YG가 부릅니다. 'I Don't Care.'"하는 식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이런 접근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다만 논란의 중심이 된 '하트 브레이커'의 경우 정확히 말하자면 1절의 랩플로우가 비슷해 생긴 논란인데 플로리다의 '라이트 라운드'의 경우 해외 음악에 관심 있는 요즘 젊은 세대들이라면 거의 다 알만한 너무 유명한 곡인데다가 더욱이 얼마 전 국내가수가 번안 곡으로 불러 지상파 방송까지 출연 했던 곡인지라 지드래곤과 YG의 동료들이 “이곡을 몰랐다거나 또는 대중들이 잘 모를테니 몰래 표절하자”는 식의 발상은 성립 자체가 되질 않는다고 본다. 세상 한구석에 숨겨진 사소한 비밀도 모두 밝혀지는 요즘 같은 초고속 인터넷 시대에서는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많은 의견들 중에는 “지드래곤이 굳이 왜 그랬을까? 랩과 가사를 만드는 랩퍼들에게 랩 몇 소절 수정해 다시 녹음 하는 일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을 텐데” 라는 아쉬움과 “양현석과 테디, 페리, 쿠쉬 등 그의 선배들은 왜 지드래곤에게 왜 이 부분을 지적하지 않았을까?”에 대한 궁금증도 적지 않았다.

대중을 속이려다 생긴 논란이 아니라 그 반대로 생각했다가 생긴 논란이다. 그래서 지금의 상황이 더욱 안타까운지도 모르겠다. 지난 12년간 수많은 소속가수들과 음반작업을 함께 해온 총책임자로서, 논란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내 책임은 지드래곤에 비해 수십 배, 수백 배에 이른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미안하다. 혼자 무거운 짊을 안고 있는 지드래곤에게... 그의 팬들에게...

So What? 사람은 읽은 건 일단 뭐든지 다 믿는다. 심리학자가 아니라 딱 잘라 말할 순 없지만 보고 들은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 지금 이 논란을 두고 사람들은 "YG는 표절 집단"이라는 정보를 믿고 있다. 그렇다면 이 믿음을 깰만한 정보를 주어야 한다.

그런데도 글 어디에도 '그 반대로 생각'한 게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은 없다. "다들 알 만한 곡인데 설마 우리게 베꼈겠냐?" 이 논리 하나뿐이다. 이러니 아무리 YG가 아무리 부정해도 다들 표절이라고 믿을 수밖에.
 

잠깐 열 식히는 뜻으로 "너무 너무 예뻐 눈이 눈이 부셔"


그나저나 50이 다 된 우리나라 여자 가수가 남자 무용수들 저런 옷 입히고 춤추면 어떻게 보일까? 우리사회엔 우리 사회엔 정말 '특정세대만 사는 인스턴트 음악'만 필요한 건 아닌지?


111 콜센터 광고는 약간 생뚱 맞다고 생각하지만 이번 일은 참 잘했다.


정보통신(IT) 강국에 살지 않더라도, MS 윈도7을 쓰지 않더라도 작업 표시줄에 있는 프로그램 위치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 자유는 누리자.


오늘 열한 번째 생일을 맞은 구글 축하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번에 우리나라는 전해야 할 소식에 비해 기자가 너무 많다는 얘기를 했다. 이런 기사를 보면 우리나라엔 처리해야 할 소송에 비해 변호사도 너무 많은 것 같다. 그런데 기자는 보통 소비자가 직접 월급을 주지 않지만 변호사는 다르니 딜레마.


국내에서 첫번째 애플 아이폰 사용자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거 어쩐지 아이폰이 나오면 여성이 더 좋아할 것 같군요.


혹시 독일 뮌헨에 옥토버페스트 구경하러 가시는 분 안 계신가요? 꼭 뮌헨이 아니더라도 독일 가시면 이 맥주 드시고 소감 좀 전해 주세요 -_-)/


"오빠, 좋았어." 다른 사진은 여기.


정 정말 얘네 한 명도 몰라요.


어릴 때 그렇게 비싸던 바나나가 이렇게 싸진 데는 종교인의 눈물 겨운(?) 노력이 있었습니다.


그나저나 도박판에서 아무리 돈이 급해도 예쁜 딸 판돈으로 걸지는 맙시다.


이 손수제작물(UCC)을 보고 건반게임을 떠올렸다고 그렇게 이상한 건 아니겠지?


루시드 폴이 가사와 곡을 쓴 박지윤 '봄눈'


난 늘 박지윤이 노래를 참 못한다고 생각했는데 이 노래를 들으면서 '어, 얘 언제부터 노래를 이렇게 잘했지?' 싶었다. 동생이 한 마디 거든다. "박지윤도 벌써 '옛날 가수'잖아. 옛날엔 이 정도는 다 했어." 어쩌면 정말 그런 건지도…

댓글, 10

  • 댓글 수정/삭제 cider
    2009.09.27 16:39

    박지윤은 jyp로 간것 자체가 실수였죠... 그래도 성인식은 참 충격적이었는데..

    •  수정/삭제 kini
      2009.09.27 23:35

      원더걸스 한 참 뜰 때 그때 박지윤을 비교하는 분들도 꽤 계셨던 걸로…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09.27 17:11

    우리나라에선 저렇게 벗고 나오면 일단 심의에 걸린다능...

    •  수정/삭제 kini
      2009.09.27 23:35

      심의도 심의지만, 국민 정서가 용납 안 할 겁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kka
    2009.09.28 16:12

    독일은 못가지만, 지난주 마포역 모 호텔뒤 옥토버 페스트란 술집에서 무제한 맥주 왕창 마셨어요.
    만원에 무제한이더군요. 2000년대 초반에 연 곳인데, 호텔식 맥주라고 들었던가?
    아무튼, 맥주를 직접 만들어서 팝니다. 정말 맛있는 독일식 라거 500잔을 한시간에 다섯잔이나 비웠다능!

    •  수정/삭제 kini
      2009.09.29 16:04

      전 촌스럽게 탄산 맛을 좋아해서 하우스 맥주는 이상하게 별로 안 좋더라고요 -_-; 그래도 마포 지날 때 눈여겨 보겠습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09.29 11:17

    저는 박지윤은 눈에 안 들어오고 루시드폴의 곡이라는 것만 눈에 들어옵니다 와하하

    루시드폴은..감동이에요

    •  수정/삭제 kini
      2009.09.29 16:05

      많은 이들이 루시드 폴에 얽힌 사연을 한 두 개 쯤 가지고 있을 듯 해요 ^^;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09.09.29 23:54

    구글의 저 Googlle이 그런 의미였군요.... 검색하러 갔다가 깜짝 놀라서 당황했었는데../.

    •  수정/삭제 kini
      2009.09.30 00:58

      구글이 로고 바꿀 때 그 아래 설명을 해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도 있지만, 그러면 '알아가는' 재미는 또 사라지겠죠?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