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Watching

EBS 자연다큐 '개미' : 진짜 지구 왕(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미허리노린재는 살아 남기 위해 개미를 닮은 채로 진화했다. 역시 이 지구에서 왕이라 불리는 인간을 모방한 생물은 아직 없다. - EBS 자연다큐 '개미' 시리즈

처음 평소보다 '개미가 참 재미있는 동물이로군'하고 생각한 건 예비군 훈련 때였다. 점심시간은 무려 두 시간, 얼굴 아는 이 하나 없는 낯선 훈련장에서 보내기엔 퍽 긴 시간이다.

그때 내 발 밑에서 개미 두 마리가 싸우고 있었다. 점점 그 숫자가 늘어나 꼭 '전쟁' 같은 장면이 벌어졌다. 이 다큐멘터리를 보고 알게 됐지만, 개미는 같은 종(種)이라도 서로 다른 개미집(colony) 소속 끼리 만나면 전쟁을 벌인다. 의사소통 수단은 페로몬.

전세가 기울면 승기를 잡은 무리는 상대 수개미, 공주개미를 죽여 '씨를 말린다.' 상대 개미집에서 여왕개미를 꺼내 참수하는 것으로 전쟁은 끝난다. 무서운 놈들이다.


더러 종이 다른데도 개미끼리 어울려 아주 평화롭게 지내는 것처럼 보일 때도 있다. 이 때는 '노예제'가 정착한 상태다. 아래 그림에서 가시개미는 일본왕개미 노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예가 없으면 굶어죽는 개미도 있다. 노예가 없을 때는 열심히 일하다가 노예가 생기면 게으름을 피우는 종류도 있다. 나야 원래 개미보다 베짱이에 가까운 녀석이기는 했지만, 이솝우화 '개미와 베짱이'가 주던 교훈은 무너졌다.


그렇다고 이솝우화가 새빨간 거짓말은 아니다. 개미는 농사도 짓는다. 정말이다. 중남미 열대 우림에 사는 잎꾼개미는 나뭇잎을 물어다 버섯을 키운다. 지구에서 최초로 농사를 지은 동물은 인간이 아니라 개미다. 그것도 5000만 년 전에 말이다. 식물은 집과 음식을 주고, 개미는 다른 초식 동물이 접근 못하게 '보초'를 서는 형태도 많다.


아직 놀라기는 이르다. 학창시절 생물 공부깨나 했다면 '개미와 진딧물'은 자동으로 '공생'이다. 실제 이들 관계는 개미가 진딧물을 기르는 형태에 가깝다. 진딧물은 개미가 키우는 '가축'이다.


개미가 각자 일을 나눠한다는 건 유명하다. 그런데 혹시 개미가 효율성도 높이면서 파산도 하지 않도록 개미집 규모를 조절한다는 건 아셨는지? 정말이다. 그러니까 다른 개미집과 연합도 맺고, 개미집이 너무 커지면 독립도 시킨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www.biobiba.co.kr

또 노동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수개미와 여왕개미 양산에도 힘을 쓴다. 개미가 개별 개체마다 생식을 포기하고 여왕개미에 다걸기(올인)하는 건 자기 자식에게는 유전자를 50%밖에 못 주지만, 여왕개미가 낳는 자매는 유전자 75%가 같기 때문이라고. (물론 일개미가 모두 알을 낳는 개미도 있다.)


사회생물학의 창시자 에드워드 윌슨은 "인류학자들이 인간 사회의 특징이라고 열거하는 정치적, 문화적, 사회적, 윤리적 요소들이 사실은 고도의 지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 다큐멘터리를 보고는 확실히 그렇다고 느꼈다.

또 프랑스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데뷔작 '개미'에 "만약 외계인들이 우리 행성에 찾아온다면 겉모습에 속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분명 개미와 대화를 시도할 것이다"고 썼다. 이 말에도 100% 동의한다.

개미 한 마리는 너무 약하지만 개미는 정말 강하다.


자랑은 아니지만, 이 다큐멘터를 보고 나서 '이걸 질러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는 게 생겼다.'


물론 퍽 '오덕후스럽다'는 걸 모르지 않지만, 개미 기르기는 분명 내가 어릴 때도 '추천 과학 학습법' 같은 데 포함돼 있었다. 게다가 저 젤(gel) 처음 만든 곳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었다고!!


혹시 같은 다큐멘터리를 보고 싶은 분은 여기.

댓글, 20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09.30 11:04

    제품이름이..부가세19인가요? 아하하하하


    ..죄송해요

    •  수정/삭제 kini
      2009.10.01 22:39

      감이 많이 떨어지셨군요 -_-;
      개미 키우고 싶다는 것도 별로 좋은 감은 아니지만 ㅡㅡ;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9.10.04 13:15

    덕분에 연휴 막바지에 다큐하나 봐 버렸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9.10.04 17:21

      역시 연휴는 다큐멘터리나 시트콤 시즌 다 보기 이런 걸로 보내야 참 맛이죠 -_-;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10.05 01:59

    이것 때문에 개미 키운다고 하신거구나...

    •  수정/삭제 kini
      2009.10.06 10:13

      뭐 그런 셈이죠.
      결국 개미 키우는 건 포기 ㅡㅡ;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10.12 11:01

    어릴 때 개미 똥구멍 핥으면 시큼해서 좋았다능...

    •  수정/삭제 kini
      2009.10.12 23:50

      그 산성이 곤충 세계에선 퍽 강력한 무기더군요.

  • 댓글 수정/삭제 1212
    2010.06.27 03:25

    작년에 관심 가지셨군요~ 저기 저젤 엔트하우스는 여왕개미를 키우기엔 적합하지 못해요 석고로만드는 엔트마인 같은게 좋죠
    아니면 간단하게 반찬통 같은곳에도 충분히 키울수 있습니다 통보단 여왕개미가 문제죠 ㅎ

    •  수정/삭제 kini
      2010.06.28 17:35

      아, 개미를 키워보셨나 보군요.
      올해는 아직까지 개미 키우고 싶다는 생각은 없지만
      언제 또 그 생각이 찾아올지 모르죠 :-)
      그런데 혹시 여왕개미도 팔지 않을까요?

  • 댓글 수정/삭제 namu
    2013.02.10 12:45

    요즘 개미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서 웹 검색을 하다가 포스팅을 보게 되었어요. 개미는 정말 흥미로운 것 같아요. 덕분에 좋은 다큐도 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hjg8258
    2013.02.19 02:37

    예전에 통안에 장애물 넣어서 무조건 벽으로만 파게 해서 키운적이 있었어요.
    개미가 빛을 싫어하니까 빨간 코팅지를 씌워주고 굴파고 역할 분담하는것 등등 많이 관찰 했었어요 ㅎㅎ

  • 댓글 수정/삭제 hjg8258
    2013.02.19 02:39

    초기와 중기 사이의 군체 였는데 흙사육이라 여왕이 많은 안정감을 느껴서 알도 많이 순산하고 경비,정찰,몸에 먹이 저장,여왕 시중, 알관리, 고치관리 등등 재미난걸 많이 봤었어요

  • 댓글 수정/삭제 hjg8258
    2013.02.19 02:50

    항상 곰팡이 위험이 있어서 흙위는 햇빛이 들게해서 살균 하고 개미굴은 빛을 등지게 해서 빨간 코팅지 씌우고요.
    이틀에 한 번 물뿌린다 식이 아니라 흙좀 만져보고 건조하다 싶으면 물 뿌려주고 시험삼아 홍수도 한 번 내봤었습니다.
    여름에 한창 날아다니던 잠자리나 매미, 하늘소 등등 배나 몸통을 잘라서 개미들에게 주니 한 놈이 좋아서 날뛰고 방방 거리다가 먹이 좀 먹고 집으로 최대한 빨리 뛰어가서 집안에 반절의 개미들 다 끌고 나와 먹이 해체하고 집게로 잘라서 옮기고 재미있었습니다. 시간 지날수록 굴도 더 길어지고 역할도 점점 세부적으로 변했었습니다. 단 것 되게 잘먹고 요플레 같은것도 잘 먹었습니다.(냉장보관이라 하루 지나면 빨리 치워주고요) 특히 동면전에 식욕이 매우 왕성하더군요.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만큼 정말 많이 잡아다 줬습니다. ㅎㅎ 저는 그 때 개미를 시험삼아 키우는정도 였고 곧 대학교도 가야해서 군체의 시작부터 몰락까지 여러가지 많은 실험도 했습니다. 특히 개미들 겨울잠 못재우면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 서술 하신분이 안 보이던데 격도로 쌓인 스트레와 피로도 때문에 수명이 엄청난 속도로 줄고 그해 겨울을 못 이겨냅니다.
    동면중에 개미집에 개미 죽었다고 꺼내려다 주변에 다 깨우고 혼란오고 좋지 않았습니다.ㅠㅠ
    키우기에 필요한 지식은 거의 다 익혔고 나중에 어른이 됬을 때 제대로 도전하려구요

  • 댓글 수정/삭제 hjg8258
    2013.02.19 03:02

    제가 그 때 키울 땐 보습형 흙을 썼었는데 짚(?) 같은 보통 산에에서 볼만한 작은 장애물들이 있었는데 똑똑한게 요 개미들이 집에 기초공사를 끝내니 주변 장애물 물어와서 입구 가리고 입구 근처에 네 다섯마리가 보초를 서고 있었습니다.
    약간 건드려 볼 수 있는게 뭐였나면 길쭉한 물체를 넣어서 보초 서는 개미에게 갖다대면 자기집 개미냄새 아니라고 막 덤벼들고 통 밖에서 톡톡 하면 보초서는 녀석들이 거기로 가서 더듬이 흔들고 암만냄새 맡아봐도 자기 냄새만 나니까 왔다갔다 하면서 했었는데 ㅠ... 고치 까고 애벌레에서 성충 개미로 탄생하는 장면도 우연히 봤었는데 아주 흥미로웠어요.
    굴안에 한 녀석만 고치물고 웅웅 거리다가 서서히 다른 개미들도 와서 고치를 같이 물고 껍데기 까주더니 몸을 쪼그리고 웅크린채 못 깨어난 신생 성충개미가 배하고 고치 껍데기하고 잘 안 떨어져서 다른 일개미들이 애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그 개미가 깨더니 놀래서 날뛰기 시작했습니다. 주변 개미들이 모여들어서 진정 시키고 동료들이 청소해주었습니다.
    개미 키우기 시험삼아하더라도 제대로 해보면 인터넷에서 언급하지 않은 재미난것들 많이 볼 수 있어요 ㅎㅎ
    여왕개미 위주로 파는 사이트 찾아서 사시던지 4,5월 여왕개미,수개미 결혼비행철에 잡으셔서 키워보세요^^

    •  수정/삭제 kini
      2013.02.22 20:55 신고

      써주신 글로는 규모(?)를 짐작하기가 어렵네요 -_-)a 대충 어느 정도 사이즈로 키우셨나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Watching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