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Olds Paper

옛날 신문을 읽읍시다 #55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동아일보에 입사하게 되면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듣는 특종기 가운데 하나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그런데 나는 이 사건이 세상에 드러나게 된 많은 스트레이트 기사보다 1월 17일자에 실린 이 두 기사가 어릴 때부터 더 좋았다. 하나는 창(窓) '이 아비는 할 말이 없다이' 그리고 또 하나는 김중배 칼럼 '하늘이여, 땅이여, 사람들이여'.

먼저 창. http://bit.ly/13H60yx "이때 아버지 박정기 씨가 실성한 모습으로 분향실 안으로 들어왔다. "뭐요, 뭘 알고 싶소. 우리 자식이 못 돼서 죽었소." 박 씨는 내뱉듯 외쳤다. 기자가 "아드님을 왜 못 됐다고 하십니까"고 묻자 박 씨는 "이 놈의 세상은 똑똑하면 못 된 거지요"라고 고함지르듯 말하고 고개를 떨군 뒤 박(은숙) 양을 데리고 나갔다. (중략) 아버지 박 씨는 끝으로 흰종이를 강물 위에 띄우며 "철아, 잘 가그래이. 이 아부지는 아무 할 말이 없다이"라고 통곡을 삼키며 허공을 향해 외쳤다."

그리고 김중배 칼럼. http://bit.ly/U3m22K 이제 거짓의 하늘은 사라져야 한다. 거짓의 땅도 파헤쳐야 한다. 거짓의 사람들도 다시 태어냐아 한다. 나라의 중심도 권력 쪽에서 내려 잡혀야 한다. 나라의 중심이 힘을 가진 쪽에 두어져서는 안 된다. 힘이 없는 민중 쪽에, 나라의 중심이 내려 잡혀야 한다. 광주의 5월에 이어지는 '5월시' 동인들은 일찌기 '하늘아, 땅아, 많은 사람아'를 외쳤다. 이제 박종철, 그의 죽음 앞에서 '하늘이여, 땅이여, 사람들이여'의 호곡이 피어난다. 그 호곡을 잠들게 하라. 새로운 하늘, 새로운 땅, 새로운 사람들이 피어나게 하라. 그것이 그의 죽음을 영생으로 살리는 길이다.

기사 읽기: http://bit.ly/W9LvpO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Olds Paper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