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Olds Paper

옛날 신문을 읽읍시다 #65 최은희 행방불명


신상옥 감독 회고록에는 자신이 부인 최은희를 얼마나 사랑했는지, 정말 초콜릿을 깨물어 먹을 시간이 필요 없을 만큼 적혀 있다. 그래도 둘은 엄연히 이혼했던 사이. 신 감독이 다른 배우하고 바람이 나 애까지 낳은 게 문제였다. 그렇다고 신 감독 말을 거짓말이라고는 할 수 없는 게 또 다른 의미로 국경을 넘은 사랑이었기 때문이다. (휴전선이 국경이니 아니니 하는 논란은 일단 접어두자.)

1978년 2월 7일자 동아일보에 영화배우 최은희 씨가 행망불명됐다는 소식이 실렸다. 나중에 알려졌지만 이는 영화광 김정일의 소행. 신 감독은 전 부인을 구하겠다며 납치를 유도(?)했다. 물론 마음이 편할 리야 없었겠지만, 영화에 기차 충돌 장면이 필요하면 진짜로 기관차 두 대를 충돌시켜 주는 등(!!) 김정일은 이들의 영화 제작을 적극 지원했다. 최은희는 북한 배우로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도 탔다.

그래도 따뜻한 남쪽 나라가 그리운 건 어쩔 수 없는 법. 두 사람은 1986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국 대사관으로 탈출했다. (그 뒤 우여곡절도 물론 있었다.) 그나저나 "은희 씨를 보고 있으면 앞으로 찍을 영화들이 자꾸 떠올라요. 상상력의 원천이라고나 할까?"처럼 달달한 멘트로 당대 최고 여배우 마음을 흔들고도 바람을 피우는 게 남자라는 동물이라니, 참, 그 동물에 속해 다행입니다. 응? -_-)a

기사 읽기: http://bit.ly/WvDPkO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슬픈현실
    2014.04.07 19:30

    신상옥 감독과 영화배우 최은희씨가 납북된 경위가 정확히는 잘모르겠지만 북한영화가 알다시피 열악하고 질적으로 떨어지며 북한에서도 내노라하는 미녀여배우들 역시 대한민국에 가면 그저 평범한 아낙네소리를 들을정도로 용모가 고운편이 아니라네요? 그때문에 김정일이 홍콩서 부부를 납치하라고 지시를 내린것같더군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Olds Paper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