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ommon Sense

Princess는 정말 공주일까?


영어 낱말 'Prince'를 우리말로 바꾸면 '왕자'고, 'Princess'는 공주입니다. 요즘은 유치원생도 다 알 정도. 그런데 정말 그럴까요?


국제부 근무 때 일입니다. 그때 (적어도 국제부 기자 눈에는) 전 세계가 윌리엄 왕자(Prince William) 결혼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날아든 독자 e메일. "아버지 찰스가 아직 왕이 아니기 때문에 '윌리엄 왕손(王孫)'이라고 써야 맞다." 그래서 그렇게 고쳤습니다. 그러자 다시 다른 독자가 "윌리엄은 왕손 중에서도 왕세손(王世孫)"이라고 e메일을 보내셨습니다.


이에 따라 케이트 미들턴 씨도 케이트 왕자비→왕손비→왕세손비가 됐습니다. 이때 또 다른 독자가 e메일을 보내오셔서 "비(妃)는 정실 왕비만 쓸 수 있는 표현이기 때문에 왕세손빈(嬪)이 맞다"고 지적해주셨습니다. (그러니까 독자들이 늘 황당무계한 e메일만 보내오는 건 아닙니다.)


문제는 이들이 결혼하던 날 생겼습니다. 영어로 'princess'로 불리는 이들이 잔뜩 몰려왔는데 공주는 '왕의 딸'만 쓸 수 있는 말.


모 대학 사학과에 "왕자의 딸은 뭐라고 부르냐"고 물었더니 '애기씨'가 맞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막 "유지니 애기씨가 사촌오빠 결혼을 축하해주고 있다"고 사진설명을 써야 했던 것입니다. 헉.


저는 결국 공주라고 쓰면 틀린 걸 알면서도 모조리 공주라고 썼습니다.


이 기억이 다시 떠오른 건 이 조선일보 기사 때문입니다.



일본 황실은 왕자, 공주라는 말 대신 친왕(親王), 내친왕(內親王)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이 기사에서 '노리코 공주'는 다카마도노미야노리히토(高円宮憲仁) 친왕 딸. 결국 공주라고 불릴 수 없는 위치입니다.


그렇다면 노리코 공주의 공식 신위(身位)는 뭘까요? 정답은 여왕(女王)입니다. 그러나 이 기사에 노리코 여왕이라고 썼으면 지금 쓴 만큼 부연설명이 필요했을 겁니다.

댓글, 0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ommon Sens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