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Questionnaire

우리는 세상을 얼마나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가…Factfulness Test


사람은 때로 침팬지보다 세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합니다. 2017년 향년 68세로 세상을 떠난 한스 로슬링 스웨덴 카롤린스카대 교수(의학)에 따르면 분명히 그렇습니다. 위키피디아는 로슬링 교수를 "빅데이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보건 통계학자"라고 소개했습니다.


로슬링 교수는 10년 동안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에게 아래 13가지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 질문은 그가 세상을 떠난 뒤 나온 책 '팩트풀니스(Factfulness)'에서 따와 '팩트풀니스 테스트'라고도 부릅니다. (이 책은 독서광으로 유명한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이 극찬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에만 이 테스트를 14개국 1만2000여 명이 풀었습니다. 2문제 정답이 평균이었고, 한 문제도 맞히지 못한 사람도 15%나 됐습니다. 반면 챔팬지는 (보기 세 개 중 하나를 찍었으니) 평균 정답률 33%를 기록했습니다.


여기서 사람들은 의대생, 대학교수, 언론인, 금융인, 고위 공직자, 국제기구 직원, 시민 운동가로 지식인이라면 지식인으로 분류할 수 있는 이들이었습니다. 노벨상 수상자 모임 회원과 세계 경제 포럼(다보스 포럼) 참석자들에게도 같은 질문을 던졌지만 결과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과연 여러분은 침팬지보다 더 정확하게 세상을 이해하고 계신가요? 한번 직접 풀어보시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는 경험이 되리라고 보장합니다.


※MS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작동하지 않습니다. 구글 크롬 등 최신 웹브라우저로 다시 찾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침팬지보다 성적이 좋으셨나요? 그렇다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랑해 주셔도 좋습니다 -_-)/

댓글, 7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Questionnaire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