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비판' 홍수 시대

인터넷에 떠도는 비판 가운데 '비판을 위한 비판'이 너무 많다. 사실 관계를 따져보지도 않고 "A가 B라고 말했대. 죽일 놈이지?"하고 무조건 '까고 보는' 글이 많다는 얘기. 대표적인 사례가 '김구 선생 테러리스트 논란'이다. 더 서글픈 건 처음 잘못된 정보를 믿은 사람은 끝끝내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는 것. 심지어 그게 '멋있는 일'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도 있다.


선생님들한테도 '표현의 자유'는 있다. 그렇지만 자신과 생각이 다른 이에게 "네가 틀렸어"하고 말할 수 있는 권위가 있다면 책임도 져야 한다. '현대사 특강'이 문제라면 '시국선언'도 문제다. 교육의 정치적 중립이 의무인 이유는 그것이라고 믿는다. 이건 내 '주장'이다.

그런데 김영진 의원(민주당) 쪽에서 나온 보도자료는 '주장'을 사실처럼 썼다.

정부법무공단은 "전교조 본부 및 각 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시국선언 서명운동은 교원노조법이 금지하는 정치활동에 해당하고, 정당한 교원노조의 활동이 아닙니다"라고 밝히고 있으나,

본 의원이 법무법인에 유권해석을 의뢰하여 받은 답변에 의하면, "전교조 조합원 1만7천여명의 시국선언은 비록 조합 간부들이 서명운동을 주도하였다고 하더라도 노동조합이 직접 자신의 명의로 시국선언을 발표한 것이 아니므로 '전교조의 정치활동'으로 볼 수 없습니다"라는 해석을 받았다.

결국 이번 시국선언은 개별 교사들의 의사표현으로 보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권은 교사 시국선언이 전교조가 주도했다고 단정하고, 합법적 교원단체임에도 불구하고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기회에 철저히 단죄하겠다고 하는 것이다.

이는 명백한 공권력의 남용이다.

한 쪽에서는 '정치활동'이라고 주장하고 다른 쪽에서는 아니라고 하는데, 한 쪽 주장만 가지고 "명백한 공권력의 남용"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주장이 서로 다른 건 '다툼' 영역이지 '사실' 판단을 할 문제가 아니다. "거 봐, 내 말이 맞지?"하고 꿰 맞춘 '비판을 위한 비판'.


누리꾼 사이에 떠돈 '저작권법 문제'도 이 설명을 봐서는 좀 '오바'다.

문화관광부 관계자는 "인터넷 이용이 규제되는 사용자나 게시판을 판단할 때 상습적으로 불법 저작물을 올렸는지, 영리를 목적으로 했는지, 원 저작권자의 이익이나 원저작물 유통에 영향을 줬는지를 고려하기 때문에 비영리 목적의 인터넷 활동을 규제하는 일은 없다"고 설명했다.
아, 저작권법 문제가 불거진 게 MBC 'PD 수첩' 때문이었지? 이렇게 연일 '오보'만 내는 방송을 사람들이 계속 믿는 이유가 뭘까?


그렇다고 '오뎅 쇼'가 무조건 칭찬할 일이라는 건 아니다. MB는 고객을 직접 상대하지 않은 CEO 출신이라 국민들 마음을 모르는 걸까?


그런데 한국 사회에서 "좌파"란 대체 무엇인가? 


중학교 2학년 도덕 문제를 한번 풀어보자.
오늘날 특정한 기업이나 정치 집단이 법과 제도상의 허점을 이용해서 일으키는 각종 불법과 비리는 심각한 수준이다. 이 같은 사회문제의 바람직한 해결방안은?

①과학 기술의 발전 ②준법정신의 함양 ③개인의 도덕성 회복 ④제도와 정책의 개선 ⑤성장 위주의 경제 정책
예상했겠지만, 정답은 ④번이다. 도대체 우리 교과서는 30년 동안 뭘 한 걸까?


• 얼마 전에 누군가 물었다. 언론사 '작문' 시험에서 읽기 쉬운 글과 유식하다고 티 내는 글 중 어떤 게 더 점수를 잘 받을 것 같냐고. 글은 무조건 쉽게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글을 보면 나 혼자만 맞춤법 중독이 아닌 것 같아 어쩐지 안심.


"남친보다 야구가 더 좋아요." 그러니까 이제 곧 한국에서도 이런 여자 분을 볼 수 있는 건가? -_-)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물론 오른쪽 분 얘기다 -_-;


인구사와라, 출신 성분부터가 대단한 집 자제분이셨구나!


チャルモゴッスンミダ. 이종범 선수 댁에 초대받은 SK 와이번스 외국인 투수 카토쿠라. 두 선수는 주니치 드래곤스에서 함께 뛴 적이 있다.


사실 발로 하는 스포츠를 거의 다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족구도 별로. 그래도 바다 위에서는 한번 쯤 해보고 싶다.


이천수를 무조건 비난하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요즘 돌아가는 분위기를 보면 큰 착각을 했다. 이천수는 정말 갈 데까지 갔다.


대륙 광고도 갈 데까지 갔다.


이 친구들, 누군지 아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무리한 요구인 것 같기는 하지만 이런 뒤태를 가진 여자분, 어디 또 안 계시나요?


바빠서 트위터를 못하시겠다고요? 그래서 이런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저는 주로 '김연아 때문에' 가입했다가 활동 안 하시는 분들 unfollower할 때 씁니다.


• 트위터도 처음엔 여러 사람에게 동시에 문자를 보내는 게 주요 기능이었습니다. 공짜 문자를 모아주는 프로그램을 쓰면 이런 작업도 더 쉬워지겠죠?


저는 이 프로그램을 3.0부터 썼습니다. 여러분은요?


30년 뒤에 아이팟을 리뷰하면, 이 꼬마와 비슷한 반응이 아닐까?


세계에서 가장 큰 알람시계. 효과 만점이겠는 걸?


고래 잡으셨죠? 이런 연구결과는 보셨나요? 아, 자전거도 조심하세요!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Xeonia
    2009.07.05 17:44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옳은것에 대해서는 옳다고 말하고,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마땅히 비판 할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 겠죠.
    그러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인격과 지성을 갖춰야 될 거 같습니다.
    (저는 그런식의 글을 쓰고 있는 지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될거 같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9.07.06 16:09

      저는 오히려 자꾸 문제를 '옳고 그름'에서 보는 게 더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상대적인 관점에서 봐야죠.

      똑같은 사실을 놓고 정반대로 '해석'하는 것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인데, 저렇게 아예 사실 관계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않는 글들이 너무 많아서요.

      언제부터인가 인터넷에 그저 남들의 편견을 재확대하는 글이 너무 많아졌어요 -_-;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07.06 13:44

    인터넷상에 떠도는 저작권법 관련 포스트들은 죄다 보고 있으면 화가 나기만 하는데

    저런 관계자의 부가설명이 있었군요 처음봤습니다;

    인터넷상에 돌아다니는 거의 대부분의 내용이 스스로 저작권법의 타겟이라 칭하는 블로거들이 작성한

    내용이라는걸 간과했네요

    •  수정/삭제 kini
      2009.07.06 16:10

      PD 수첩 주장이 계속 재생산되는 구조였죠. 물론 문광부 관계자 주장을 100% 신뢰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저작권법이 개정될 때마다 비슷한 논란이 존재했고, 결국 우리 삶이 '숨쉬기 불편할 만큼' 바뀌지는 않았죠. 대다수 국민을 범죄자로 만드는 법은 만들면 안 되니까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