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허경영 트위터 낚시

허경영 함부로 까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단 한 번이라도 이렇게 웃긴 사람이었느냐.


그러니까 허경영이 대통령이 됐더라면 "여성 임금 상승하면 둘째 출산 감소" 같은 기사는 안 나왔을지도 모른다는 얘기.


I might be wrong, so prove me wrong. 정말 이 놈의 미디어 전쟁은 언제 쯤 끝날까?


내가 최상재 위원장 딸 행동을 기특하게 여기는 이유. "나는 당신 견해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말할 권리를 빼앗긴다면 면 목숨 걸고 싸울 것이다." - 볼테르


그래도 기자질로 먹고 살면서 기억하고 싶은 마리오 가르시아의 한마디.
뉴스를 전달하는 데 있어 사라지지 않아야 할 것은 "당신의 브랜드"이지 그것이 실린 매체 종류가 아니다.
하지만 이런 내용을 접하면 안타까운 생각이 드는 건 역시 나부터 '종이 신문 팬'이기 때문일까?


IT를 좋아하는 교육팀 기자로서 꼭 쓰고 싶은 기사 스타일. 사실 나도 '품앗이 교육에 있는 엄마라면 도움이 되는 인터넷 카페'라는 제목으로 발제를 했던 적이 있다. 안 팔렸을 뿐.


엄마 잔소리가 듣기 싫은 건 이 세상 모든 아들딸들이 마찬가지. 그렇다고 이런 카페를 만들 필요는 없지 않아? 물론 엄마를 너무 사랑하는 것보다 나을지 모르겠지만…


이번주에는 지름심을 이기지 못하고 싸구려 스피커를 하나 질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마디로 (가격 대비 성능이) 죽인다 -_-)b 그러나 통장 잔고가 부족해 다행이지 아니면 이 전자책도 확 질러버렸을지 모를 일. 책상이 좁아서 이것밖에 못 산다는 핑계가 안 통하는 대상이니까.


이제 이런 손수제작물(UCC)을 보면 '아, 광고네'하는 생각부터 든다. 내가 세상에 물든 걸까 아니면 저 회사에서 광고를 너무 티나게 만든 걸까?


장애인도 성적 욕망을 가진 존재.


지난 번에 이어 또 한 번 감동받은 386c.

사용자 삽입 이미지

386c는 이번 주에는 그림뿐만 말로도 감동을 줬다.


여자는 나날이 이뻐지고 꽃미남은 점점 희귀해져 간다. 그러니 나와 같은 과인 남자들이 용기를 가지시라 -_-)/ 결국 미녀도 누군가는 선택해야 할 테니… 물론 이런 기사를 보면 기대와 다른 미래가 펼쳐질지 모르지만 그 때도 one of them은 될 수 있지 않을까?


루이비통 제품이 이 정도 크기면 얼마나 할까요? 레고로 실제 크기 집을 짓는 사람도 만나보면 재미있겠죠?


대한민국 거의 모든 집단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도 똑같은 결과가 나온다에 내 전 재산을 건다. 인터넷에 가장 많이 올라오는 질문 중 하나가 PC 조립에 관련된 것이니 뭐…


영국 정부에서 내놓은 트위터 이용 가이드.


왜 1980년대 인기 여가수들은 이런 팔자로 사는 이들이 꽤 있다. 안타까운 일이다.


이 블로그에서 제가 쓰는 아이콘은 pigpen. 스누피에 나오는 캐릭터죠. 저도 스누피 좋아하는 걸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타입. 그래서 말인데 저랑 같이 찰리 브라운 카페 가실 분? -_-)/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08.02 19:03

    우리나라에 정품PC를 돈주고 사는 사람이 많이 있을까. 거의 없을꺼 같은데... 정품비율만 따지면 맥 쓰는 사람이랑 비슷하게 나올 꺼라 봄.

    •  수정/삭제 kini
      2009.08.02 23:45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래도 회사 같은 곳에서는 완제품으로 사지 않을까요?

  • 댓글 수정/삭제 Jui
    2009.08.02 20:27

    나 엇그제 찰리 브라운 카페 다녀왔어! 안그래도 자네 생각이 났더랬지.

    •  수정/삭제 kini
      2009.08.03 00:22

      음, 그래도 누군가 그런 데 가서 날 생각하기는 하는구나 -_-;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