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Currents

하버드대 10대 도서, 우리 네티즌은 몇 권이나 읽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고 명문대로 이름 높은 하버드대 학생들은 어떤 책을 읽을까? 또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 책을 얼마나 읽었을까? 이 포스트는 바로 이 호기심에서 출발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해 하버드대 도서관 담당자에게 대충 상위 10권 목록을 부탁한 뒤 퀄트릭스(www.Qualtrics.com)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하버드대 도서관 담당자는 "하버드대는 도서관이 흩어져 있어 집계가 곤란하다"며 서점 판매 상위 10권 목록을 보냈다. 그는 "아주 꾸준한(steady) 판매량을 보이는 작품들"이라고 덧붙였다.

설문 조사에서는 트위터 국내 사용자를 중심으로 총 290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 누리꾼들이 하버드대 서점 판매 상위 10권 중 읽은 책은 평균 2.5권으로 나타났다. 국내 누리꾼이 '읽었다'고 답한 비율이 더 높은 책은 '죄와 벌(61%)'이 유일했다.

반면 '아홉가지 이야기'와 '벨자'를 읽었다고 답한 비율은 3%밖에 되지 않았다. 그밖에 △빌러비드 4% △미국민중사 8% △더블린 사람들 9% 같은 책도 '읽었다'고 답한 비율이 10%를 넘지 않았다.

 #  제목  작가 설문 결과
 1  1984년  조지 오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빌러비드(beloved)  토니 모리슨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백 년 동안의 고독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미국민중사  하워드 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죄와 벌  표도르 도스도예프스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호밀밭의 파수꾼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더블린 사람들  제임스 조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위대한 개츠비  스콧 피츠제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아홉 가지 이야기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벨자  실비아 플래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하버드대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책은 '영문학 입문서' 목록 같은 느낌이 드는 게 사실. 때문에 국내 네티즌이 책을 적게 읽는다고 무조건 나무랄 수는 없다고 본다.

자신을 미국 유학생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미국 학생들도 수업에 필요한 책만 학교 서점에서 사고 꼭 읽고 싶은 책은 아마존에서 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목록에 포함된 책 중 "우리나라 독서 문화와 정말 거리가 멀다"고 말할 수 있는 작품은 '미국민중사' 정도가 유일하다. (사실 나도 이 책은 만화로 읽었다.)

'호밀밭의 파수꾼'은 민음사에서 펴낸 '세계문학전집' 200권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이지만 역시 읽었다는 대답이 절반을 못 넘었다.

올 여름에는 "시간이 없다"는 핑계는 접어두고 '고전의 세계'에 잠깐 빠져 보면 어떨까?

댓글, 8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09.08.06 11:08

    죄와 벌 일부분이 문학 책에 나왔을 걸요? 그러니까 저렇게 높게 나왔지. 죄와 벌 줄거리 대라면 못 댈 양반들이 한 트럭.

    •  수정/삭제 kini
      2009.08.06 19:05

      저도 확답을 못하겠는데, 대학 중퇴생이 사람 죽이고 돈도 훔쳤다가 자백하고 잘 산다는 내용이죠? -_-;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08.07 00:35

    호밀밭의 파수꾼은 정말 언제 어느때고 어느 페이지를 열어서 읽어도 재밌기만 하더군요

    •  수정/삭제 kini
      2009.08.07 14:36

      끝에 이건 진짜다, 하고 한 마디 붙여주셨어야죠 ^^;

  • 댓글 수정/삭제 Jui
    2009.08.08 22:47

    좋은데. 이것들 읽어봐야겠군...더블리너스는 몇년째 도전리스트에 올려놓기만 하고...쩝.

    •  수정/삭제 kini
      2009.08.09 14:46

      생각해 보면 나도 '더블리너스'는 중학교 때 독후감 쓰려고 읽은 게 전부로군… 그때보다 나이를 두 배나 더 먹어서 읽으면 느낌이 다르겠지?

    •  수정/삭제 Jui
      2009.08.11 22:31

      그니까 중학생한테 조이스를 읽혔단 말이지? 흠.

    •  수정/삭제 kini
      2009.08.12 14:22

      누가 읽힌 건 아니고 책꽂이에 꽂혀 있어서 혼자 읽었을 뿐 -_-;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Currents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