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잡스, 조갑제, 개몬스

맥북을 쓰는 회사 선배가 있다. 우리 회사 인터넷 시스템은 맥으로 접근할 수 없다. 방법이 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불편하다. 그래도 선배는 꿋꿋하다. 생각해 보면 애플 사용자 중에 참 이런 이들이 많다. 거의 20년만에 다시 애플 제품을 쓰면서 나도 스톡홀롬 신드롬에 걸렸다는 사실을 기꺼이 인정하겠다. 아이폰 만세 -_-)/


그래서 이 문장이 가슴에 와 닿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상 가장 성공한 퍼스널 컴퓨터를 엔지니어들이 아니라 잡스같은 인문주의자가 만들어냈다는 것은 인류의 큰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맞다. 정말 그렇다. 세탁기를 사는 문제를 두고 2주간 가족회의를 여는 사내만 가능한 일.


그러나 우리나라 상황은 여전히 참 쪽팔리다.


아이폰을 쓰면서 한동안 뜸했던 트위터질에 다시 열심이다. 하지만 프로농구 선수가 경기를 하다 말고 트위터질을 굳이 한 이유는 모르겠다. 하긴 자식이 죽어가는데도 계속 트위터질에 열심인 아줌마도 있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랑은 아니지만 어르신께 직접 명함도 받았다. (스캔해서 올릴까?) 그때 한 말씀 듣기도 했는데 쪽팔려서 넘어가고…

그 후로 길에서 우연히 만나면 인사도 한다. (사무실에 신문로에 있기 제법 자주 마주친다.) 이 어르신도 날 기억 못하는 것 같고, 나도 존경을 한다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얼굴을 아는 분에 대한 예의라고만 생각하면서…

변하는 건 역시 자연스러운 일일까? 패자는 자기 고집을 꺾지 않고 승자는 더러 꺽는다고 하지만 여전히 알기 쉽지 않은 일.


예전에도 이 분 블로그를 두고 뭐라고 한 것 같아 미안하기는 하지만, 이 포스트가 문제 삼는 게 무엇인지 도무지 모르겠다. 포스트 내용을 충실히 따른다고 해도 문제되는 건 조인스닷컴뿐이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몬스 할아버지가 ESPN에서 은퇴했다. 누구보다 먼저 독자 그리고 시청자들이 알고 싶은 것을 정확하고 또 빨리 알려주시던 분. 속으로 방송기자는 전문성이 없다고 믿는 내게 '넌 틀렸어'하고 말씀해주시던 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참 많은 걸 배웠습니다. 할아버지 기사를 읽을 수 있던 것만으로도 큰 행운이었습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또 기자로서 저도 꼭 당신 연세에도 필드에 남고 싶어요. Information is King. 잊지 않겠습니다.


션 포먼이 사이영상 투표권을 받게 됐습니다. 포먼이 누군지 잘 모르시겠다고요? 그럼 베이스볼 레퍼런스는 아시나요? 네, 바로 그 사이트 만든 양반입니다. 우리나라도 인터넷 야구 글쟁이들이 투표권을 받을 날이 올까요?


두산에서는 한층 성숙한 기량을 보여준 크리스 니코스키. SK에서 계속 2군에 있을 때는 야구 아닌 다른 운동에 전념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야구선수라 돈을 잘 버는 것도 있겠지만 집에 이런 시설을 꾸밀 수 있다는 게 너무 부럽다. 역시 미국 가서 살아야 하나?


'라이프'誌 선정 2009 베스트 스포츠 사진. 내게는 단연 이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올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본 사진은 여기.


오보 결과. 이 분께는 죄송한 말씀이지만 왜 나에 대한 지독한 오보에도 내 살은 여전히 -_-;


이런 기사퍽 자주 나온다. 그런데 왜 늘 남자를 앞세워 쓰는 걸까? 제목부터 女 "배우자 연봉 4579만원·자산 2억·키 177cm은 돼야"다. 그런데

남자들이 원하는 신부감 조건의 평균은 ‘연봉 3242만원, 자산보유액 1억4438만원, 키 163.93cm’였다.
이것도 그렇게 만만한 조건은 아닌 것 같은데? 개인적는 저 여자분은 키가 좀 작다고 생각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여성분들은 그저 재채기를 하려는 것일 뿐. 브래지어도 그저 취향일 뿐.


타이거 우즈에 이어 푸틴도?


네이버에서 학술 논문 원본을 무료 공개를 시작했습니다.


신중현 선생님, 충분히 받을 만하십니다.


오랜만에 듣는 오소영 '그 말 그만'.




아이디어의 승리 : DHL. 무한 반주의 승리 : 소원 한 번 말해보자.


제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청첩장은 첫번째 디자인으로.

댓글, 10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09.12.20 20:52

    재채기는 정말 좋은것이었군요!

    •  수정/삭제 kini
      2009.12.21 15:16

      저도 이상형 자질에 '재채기할 때 자신에 찍혀줄 여자'를 추가했습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多重人格者
    2009.12.21 01:50

    1. 아이폰을 비롯해 애플 제품들은 유저들을 끌어들이는 무언가(그 무언가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가
    다른 회사 제품들보다는 뚜렷하다고 생각합니다.
    꼬맹이 시절에 매킨토시에 대해 막연한 동경을 품었던 기억만 있을뿐,
    애플 제품을 사용해보지 못한 저로서는 그 실체(?)가 무엇인지 꽤 궁금하네요.
    특히 요즈음 광신에 가까울 정도로 아이폰을 예찬하는 유저들을 보면 '저들을 저렇게 환장(?)하게 만드는 건 대체
    무엇일까'란 생각과 함께 더더욱 궁금하구요.

    2. 조갑제옹은 정말 저 만화처럼 변한 게 맞는 것 같기도 합니다.
    어느 책에선가 보고 조갑제옹의 '사형수 오휘웅 이야기'란 책을 좀 들춰봤는데
    '이 책을 조갑제가 썼다고? 이런 사람이었나?'란 생각이 들었더랬죠.
    찾아보니 1986년판이네요.

    3. '라이프'지 선정 사진에는 양용은이 우즈에게 승리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도 있네요.^^

    •  수정/삭제 kini
      2009.12.21 15:21

      1. 일단 직관적이라는 게 제일 잘 먹히는 이유 같아요. 그런데 직관적이라는 건 말 그대로 주관적인 거라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죠. 그리고 익숙해지는 게 곧 직관적인 건데 이건 말을 잘 만들었고. 결국 뭐랄까 '깨어 있는 소수'라는 포지셔닝의 승리 아닐까요?

      2. 조갑제랑 비슷한 시대를 사신 분은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독재 vs 반독재일 때는 좌우 대립이라는 것 자체가 없었다. 그런데 민주화 이후 사람들이 독재=우, 반독재=좌 → 좌=선, 우=악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고.

      3. 양용은 사진을 할까 저걸 할까 고민했는데, 홈즈 저 캐치는 라이브로 봤고 양용은은 뉴스로 봐서 감흥이 다르더라고요.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09.12.21 23:05

    1.잡스가 자퇴를 하지 않았더라면 과연 지금의 컴퓨터가 있었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2.니코스키... 쩝. 내년에 다시 한국 마운드에서 보길 원했건만 두산이 그를 내쳐버렸네요. 아쉽습니다.
    그러고보니 니코스키 선수에 대한 제 일화가 있지요. 그분이 자신이 옛날에 입던 저지를 무료로 나눠준다고 했는데, 제가 배송비 걱정 등등 하다가 '에잇'하고 달라고 했더니 30초 전에 벌써 선착순 끝. 그뒤로는 기회가 생기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ㅡㅜ

    3.우즈는 2009년이 정말 흑역사 일겁니다. 웬 듣보잡(양용은 선수를 이렇게 칭해서 죄송하지만 우즈의 관점에서는..)이 자신의 기록을 깨고, 교통사고도 나고, 무엇보다도 불륜이 팡하고 터져주는 2009년.....


    *조갑제씨 하니까 생각나는 이야기. 최근 tvN인가에서 나오는 '남편이 죽었다'라는 드라마가 있는데 거기 나오는 인물중 한명이 조제갑이라는 사람이더군요... 은근히 까는 느낌...?

    •  수정/삭제 kini
      2009.12.23 15:33

      1.그렇다고 모든 자퇴생이 잡스처럼 되는 건 아니죠. 그러니 성적이 좀 나쁘더라도 기운 내세요 -_-)/

      2.저도 그때 트위터 보고 깜놀했던 기억이. 이 녀석 정말 파워 트위터리안이구나 싶어서 -_-;

      3.조던도 그렇고, 지터도 그렇고, 스포츠 스타는 역시 ㅡ,.ㅡ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09.12.30 13:44

    갑제 옹 명함은 무슨 색?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10.01.04 15:48

    그때 보여주신 그 명함이군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