聰明不如鈍筆
총명불여둔필
assignment Link-O-Rama

Link-O-Rama : 눈, 사람, 기자

지난 번에 '북극의 눈물'을 보고도 이야기했지만 나는 인간이 지구 온난화를 일으켰다고 믿지 않는다. 그러니까 '겨우 인간 따위가 지구 기후를 변화시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학 상식'에 따라 쓴 이 기사는 여전히 '지구 온난화'를 거론하지만 큰 줄기는 내 생각과 같다. 사실 내 생각이 과학 상식에 어긋났다는 건 안다. 그래도 대한민국 헌법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최소한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멋대로 생각할 자유'가 있는 나라다.


나도 어릴 땐 분명 눈 오면 참 좋아하던 아이였는데. 이젠 이런 사진을 볼 때나 눈이 좋다.


저도 기자질로 밥 먹고 삽니다. 기자들이 욕을 먹을 때도 되도록 기자 편에 서려고 애씁니다. 그렇다고 이렇게 날로 먹지는 맙시다. 다른 사람, 그것도 다른 기자 블로그 베끼려고 기자한 거 아니잖아요. 그리고 우리 낚일 것 같을 땐 좀 더 신중하게 굴자구요.


자, 이제 극비 사진을 보여주세요.


여성 여러분, 지하철에서 아무리 마음에 드는 남성을 만났다고 해도 함부로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그나저나 여태 남성들은 없는 걸 찾아 그 고생을 한 걸까?


'10년 전에 잘 나가던 종목'이라는 말에 스포츠를 떠올린 건 저 혼자가 아니라고 꼭 말씀해주세요.


It doesn't matter how intelligent you are
; you're lost without common sense. 그리고 '대형사고'하면 떠올려야 할 참사. 그러니까 언제 어디서든 정치적이고 싶어 안달인 사람들이 있다는 얘기. 물론 나도 그 중 한 사람이다.


그래서 하는 얘기인데 이런 걸 '과대망상'이라고 부르는 건 나뿐일까?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 이 글 역시 내 눈에는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내가 양영태 자유언론인협회장처럼 생각하는 건 절대 아니다.

참으로 놀라운 일이다. 전직 대통령이 고인이 됐으면 당연히 묘비명에 ‘16대 대통령 노무현’아니면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표기해야 하는 것이 상식 중에 상식이다. 또 당연히 그렇게 표기해야한다. 그런데 왜? 그 큰 바위인 묘석에 묘비명을 대통령 노무현 라고 해야만 했을까.
이런 분들이 몹시 그리워하시는 고(故) 박정희 대통령 묘비를 보면 양 회장은 뭐라고 말씀하실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치 이야기를 피해 이야기하자면, 전혀 없지야 않않겠지만 아직은 땀을 더 믿고 싶은 이야기.


내가 학교에 다닐 때도 분명 (학교에서의) 행복은 성적순이었다. 세상이 많이 바뀌는 동안 여전히 이 틀을 못 벗어난 건 학생들에게 참 미안한 일. '나는 공부는 잘 못하지만 다른 건 참 잘해'하는 학생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일은 꼭 필요하다. 그렇다고 공부하겠다는 아이 끌어 내릴 필요는 없잖아?


앞선 세대의 잘못을 비판할 때 나중에 태어난 자의 특권을 가지고 비판해서는 안 된다.


그는 역사에 길이 남을 위인이라거나 불세출의 영웅이라 찬양하기는 어렵지만 결코 미국의 간첩 노릇을 했거나 비겁한 적은 없었다. 그는 일제 강점기 제국주의에 온몸을 던져 싸운 애국자였고 이승만 파시즘에 맞선 민주주의자였다.


트위터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Plumbing에서 b가 계속 묵음(우리말 번역)이고, The last thing I wanted가 '정말 원하지 않던 일'(NYT 원문)인 이상.


아니 도대체 마시기도 아까운 콜라를 이렇게 낭비해야 하나요?


옥동자(@OkdongjaU)가 쓰는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구준엽(@djkoooo)이 소개하는(?) 아이폰 분해 방법. 하나 더. 얼굴 사진 아이콘으로 아이폰에서 곧바로 전화걸기.


플레이스테이션2 컨트롤러 무선으로 만들기.


다들 학교 다닐 때 배우셨을 텐데 잘 기억나지 않는 경제 용어가 있을 겁니다. 특히 창업을 준비하실 때면 더 답답하죠. 애들용이라고 무시하지 마시고 한 번 게임으로 배워보는 건 어떨까요?


내한 공연을 예정한 밥 딜런 "Knockin' on heaven's door"


혹시 아실지 모르겠지만 밥 딜런 본명은 '로버트 앨런 짐머만(Robert Allen Zimmerman)'입니다.

댓글, 8

  • 댓글 수정/삭제 olleh
    2010.01.11 23:19

    옛날 비석에도 벼슬했으면 그냥 그랬다고 쓰지 않느냐능 ㅋ

    •  수정/삭제 kini
      2010.01.14 18:17

      예전엔 아예 벼슬을 하면 무슨무슨 공(公)이라고 했으니 겹칠 일이 드물지 않았을까요?

  • 댓글 수정/삭제 청록람
    2010.01.13 23:34

    1.온난화에 대해선 여러가지 이론이 있을수 있겠죠... 큰거부터 시작해서 작은것까지. 뭐랄까. 9999의 데미지를 1번 입히는 지구와 1의 데미지를 9999번 입히는 인간이랄까요. 그냥 제 생각입니다;;

    2.10년전 잘 나가던 종목: 축구(...)

    3.히어로 기사를 보는 순간 웬지 제가 찔끔했습니다... 아. 그런 이유가 있어요.

    4.콜라폰... 원피스라는 만화에서 보면 콜라로 가는 배가 있는데 그게 생각이 나서 뿜었습니다.

    5.제가 생각했던 그 Knocking on a Heaven's door이 아니군요...(요코 칸노를 생각했었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10.01.14 18:23

      1. 저는 그냥 '환경오염'과 지구 온난화를 연결하는 게 마음에 들지 않을 뿐입니다 -_-;

      2. 네, 감사합니다 ㅠㅠ

      3. 무슨 이유일까요?

      4. 원피스, 추억으 만화죠 ^^;

      5. 워낙 많은 이드링 리메이크했으니까요 :-)

  • 댓글 수정/삭제 상추캔디
    2010.01.14 20:00

    저노무 지스팟은 있다고 했다가 없다고 했다가 있다고 했다가 없다고 했다가 있다고 했다...

    •  수정/삭제 kini
      2010.01.16 12:30

      저런 걸 신경 안 쓰셔도 됐을 아버지 세대가 부러울 따름 -_-;

  • 댓글 수정/삭제 skima
    2010.01.19 17:14

    영국 사진은 더 심하더군요. 그래도 우리나라는 부산 쪽에는 눈 안 왔는데.

    •  수정/삭제 kini
      2010.01.22 22:14

      그래도 부산도 영하로 떨어진 모양이더군요…

account_circle
vpn_key
web

security

mode_edit
Link-O-Rama | 카테고리 다른 글 더 보기